> 글로벌 > 일본

도쿄올림픽 '1년 이내' 연기될 듯…아베, IOC 위원장과 24일 회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1년 이상 연기 힘들듯

  • 기사입력 : 2020년03월24일 09:48
  • 최종수정 : 2020년03월24일 09: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를 연기하되 기간은 '1년 이내'가 될 것이라고 24일 산케이신문이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7월 24일 개막할 예정이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전화회담을 갖고 올림픽 연기와 관련해 협의할 예정이다. 

앞서 IOC는 22일(현지시각) 임시 이사회를 열고 도쿄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검토하고 4주 이내 결론을 내리겠다고 발표했다. 올림픽은 전쟁을 이유로 취소된 적은 있지만 연기는 전례가 없는 일이다. 

IOC가 이미 도쿄올림픽 연기를 결정했다고 알려졌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한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전날 신문 취재에서 "올림픽 일정을 결정하는 권한은 IOC에 있다"면서도 "올림픽은 연기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2022년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이 있기 때문에 연기 기간은 기껏해야 1년 정도"라고 덧붙였다. 

앞서 IOC는 지난 17일 열린 이사회에서는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기 위한 준비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각국에서 비판이 속출하자 5일 만에 입장을 바꿨다.

아베 총리도 전날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서 "(완전한 형태의 실시가) 곤란할 경우에는 운동선수를 최우선으로 생각해 연기하는 판단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현재 올림픽이 열린다고 해도 전 세계가 (올림픽을 할) 그런 상황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올림픽 취소 가능성은 아베 총리와 IOC 모두 분명하게 없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전날 참의원에서도 "결정하는 건 IOC지만 취소가 선택지에 없다는 점은 IOC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흐 IOC 위원장도 22일 대회 연기를 논의하겠다고 밝힐 당시 "올림픽 취소는 문제 해결이 되지 않고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의제가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한편 IOC의 연기 결정은 예상보다 빨리 나올 가능성이 있다. 신문은 "미국 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는 IOC가 이번 주에 이사회를 연다고 밝혔다"며 "대회 연기논의가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