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TBT, '실리콘밸리 투자 큰손' 음재훈 대표 영입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투자 대가 활약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3월24일 04:08
  • 최종수정 : 2020년03월24일 0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 김나래 특파원=벤처캐피털(VC) TBT가 실리콘밸리의 대표적인 한국계 벤처투자자인 음재훈 트랜스링크캐피탈 공동창업자를 어드바이저로 영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실리콘밸리=뉴스핌] 김나래 특파원= 음재훈 전 트랜스링크캐피탈 대표 [사진=TBT제공] 2020.03.23 ticktock0326@newspim.com

음재훈 어드바이저는 맥킨지 컨설턴트 출신으로 스탠포드대 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석사(MBA)를 이수한 뒤 약 20년간 실리콘밸리에서 활발하게 스타트업에 투자해 왔다.

그는 벤처기업 다이얼패드를 거쳐 싱가포르의 국부펀드 테마섹이 만든 벤처투자사인 버텍스매니지먼트 실리콘밸리 사무소에서 벤처투자의 경험을 쌓았다. 이후 2003년에는 삼성벤처투자 미주 사무소를 설립하고 대표로 취임해 본격적으로 실리콘밸리 혁신기업에 투자를 시작했다.

2007년에는 실리콘밸리와 한국, 일본, 대만, 중국 등 아시아를 연결하는 벤처투자회사인 트랜스링크캐피탈을 일본과 대만 출신 파트너들과 함께 공동 창업해 실리콘밸리 투자자로 활동해 왔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