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24일 2차 비상경제회의서 금융시장 안정대책 발표

증권시장·채권시장 안정, 단기자금 시장 대책 논의
채권·증권시장 안정펀드 각각 10조원씩 추진할 듯

  • 기사입력 : 2020년03월23일 16:54
  • 최종수정 : 2020년03월24일 0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4일 코로나19 경제 위기에 대응하는 2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오는 24일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증권시장 안정, 채권시장 안정, 단기자금 시장 대책을 포함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논의한다. 비상경제회의 이후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밝힌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회의 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2020.03.19 photo@newspim.com

금융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2차 비상경제회의 직후 약 10조 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 6조7000억 원 규모의 채권담보부증권 프로그램, 최대 10조 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 등을 골자로 한 27조 원 규모의 금융시장 안정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도 10조 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 펀드를 조성한 바 있다. 그동안 채권 시장 규모가 대폭 확대돼 초기부터 10조 원 이상의 채권시장안정펀드가 조성될 전망이다.

다만 최근 증시 변동폭이 커져 일부 금융회사들이 증권시장안정펀드 참여를 주저하는 분위기도 나타나고 있다. 이 경우 다소 폭이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9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는 50조 원 규모의 민생·금융 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소상공인에게 1.5%의 저리 긴급경영자금을 12조원 공급하고 1.5% 수준의 초저금리를 적용하기로 했으며,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출에 대해 5조5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영세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총 3조원 규모의 전액 보증지원을 하기로 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만기 연장도 오는 4월 1일부터 전 금융권으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으며 전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6개월간 이자 납입도 유예하기로 했다.

1차 회의에서도 채권시장안정펀드·증권시장안정펀드 등의 조성 계획을 밝혔지만, 규모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수치를 내지 않았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