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톡] '방법' 엄지원 "저에겐 새로운 도전이었어요"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0:01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동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이자 배우로서 사회성 있는 작품도 꾸준히 하고 싶어요."

변신을 거듭해온 배우 엄지원이 데뷔 19년차를 맞아 또 다시 연기 변신을 꾀했다. 최근 종영한 tvN '방법'에서 그는 사회를 좀먹는 범죄와 정치부패, 기업 비리를 파헤치는 탐사보도 기자 임진희로 분했다. 여기에 저주의 능력을 가진 방법사 백소진(정지소)의 조력자로도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지지를 얻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엄지원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2020.03.23 alice09@newspim.com

"현장에서 많이 행복했어요. 캐릭터의 갈등을 표현하기 위해 고민을 거듭한 만큼, 아직 끝났다는 실감 보다는 아쉬움과 여운이 더 많아요. 빨리 빠져나오려고 노력 중이죠(웃음). 많은 관심과 응원 덕에 모두의 땀방울이 깃든 소중한 작품이 또 하나 완성될 수 있어 진심으로 감사해요."

극중 임진희는 '방법'이란 저주를 믿지 않는다. 백소진에게 장난으로 선배 김주환(최병모)의 방법을 의뢰했는데, 실제로 그가 끔찍한 죽음을 맞자 충격에 휩싸인다. 이 장면은 엄지원에게 중요하면서도 어려운 장면 중 하나였다.

"이전에 김주환 부장과 다투는 장면을 잘 표현해야 이후 상황이 설득력을 갖기에 가장 중요한 장면이라 생각했어요. 다행히 전작인 '봄이 오나 봄'에서 호흡을 맞춘 최병모 선배여서 에너지를 주고받으며 장면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죠. 그 장면을 찍고 나니 대본으로만 읽었을 때 이성적으로 이해되지 않던 부분이 많이 와닿았어요. 그 후 감정들을 잡아 나가는데 큰 도움이 됐죠."

극중 김주환 부장이 방법을 당한 후부터 임진희와 백소진은 악귀가 들린 포레스트 진종현(성동일) 회장을 방법하기 위해 뜻을 모은다. 이후부터 '정의'를 외치던 임진희가 선악 사이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표현해야 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엄지원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2020.03.23 alice09@newspim.com

"사람 안에는 선악이란 양면성이 존재해요. 때로 우리가 옳은 일이라고 판단한 일도 다른 이의 입장에서는 좋은 일이 아니기도 하죠.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 임진희라는 인물이 위기 상황을 맞았을 때 그 안에 충돌하는 갈등을 표현해야 했죠. 정의로운 기자로 알려진 진희가 과연 좋은 사람인지 나쁜 사람인지 모호한 느낌을 주고 싶었어요. 캐릭터 측면으로는 인물의 서사를 따라가지 않는 한 평범한 인물을 연기할 때가 가장 힘든 것 같아요. 자칫 밋밋하고 존재감 없게 느껴지기 쉽잖아요. 촬영하면서도 존재감을 안고 가기 위해 고민 많이 했어요(웃음)."

이번 작품은 2.5%(닐슨, 전국 유료플랫폼 가입기준)의 시청률로 다소 미미하게 시작했다. 하지만 시청자들의 입소문을 타면서 매회 상승세를 타 마지막 회는 3배 높은 6.7%로 종영했다.

"우선, 많은 분들이 '방법'을 좋아해 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초반에 저를 포함한 배우, 제작진이 대본을 굉장히 재미있게 읽었어요. 드라마의 묘미는 다음 편의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해진다는 점이잖아요. '방법'은 그런 궁금증을 끝까지 놓치지 않아 한 호흡으로 쭉 읽어나간 작품이죠. 다만 오컬트라는 장르 특성상 시청자들이 좋아해 주실까, 작품이 잘 될까 걱정하고 힘들었던 순간이 있었어요. 그 때 우리 모두의 눈이 틀리지 않았을 거라며 서로 다독이던 기억 남아있어요. 저희 마음과 노력을 알아주신 것 같아 기쁘죠."

'방법'은 영화 '부산행' 연상호 감독의 드라마 작가 데뷔작이기도 하다. 그만큼 흥행이 어느 정도 담보되는 측면이 있지만 엄지원이 출연을 선택하기까지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다. 데뷔 19년차에 있어서 연기적인 고민이 많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엄지원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2020.03.23 alice09@newspim.com

"사실 '방법' 대본을 받기 전에 슬럼프가 왔었어요. 또 배우 생활 중반부의 문을 어떻게 열어야 할지 고민도 많았고요. 배우로서의 제 위치와 현실에 대한 고민도 컸고, 함께 일하는 사람들로부터 받은 상처도 있었죠. 그러다 같이 일했던 분을 통해 '방법' 대본을 받았어요. 첫 미팅 때 연상호 감독이 임진희 캐릭터를 저를 놓고 쓰셨다고 꼭 같이 하고 싶다셨어요. 그 말이 큰 힘과 위로가 됐죠."

'방법'을 포함, '조작' '싸인' 등에서 적극적이고 목표 의식이 뚜렷한 여성 캐릭터를 보여준 엄지원은 이외의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맡으며 변화무쌍한 연기를 선보였다. 그럼에도 엄지원은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싶다"며 웃었다. 

"2002년 '황금마차'로 데뷔해 어느덧 18년이 지났네요.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일했어요. 앞으로도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가 되고 싶어요. 동시대를 사는 사람이자 배우로서 사회성 있는 작품들도 꾸준히 해나가고 싶고요. 저에겐 새로운 도전이었던 '방법'을 사랑해주신 만큼, 다음에 보여드릴 작품도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해요(웃음)."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