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중진공, 대구경북연수원 기숙사 생활치료센터로 제공

  • 기사입력 : 2020년03월10일 14:27
  • 최종수정 : 2020년03월10일 1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경남=뉴스핌] 이경구 기자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지난 4일부터 경북 도내 코로나19 경증환자를 위해 대구경북연수원 기숙사 시설 61실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본사 전경 [사진=중진공] 2020.03.10

당초 경북도는 경산시 소재 '경북학숙'을 생활치료센터로 지정했으나 인근 초등학교 및 3000여 세대 대단지 아파트와의 근접성으로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생활치료센터로의 활용이 어려워졌다.

경산시는 확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에서 관내에 생활치료센터로 활용 가능한 적정 기관이 없어 큰 어려움에 부딪혔다. 이에 중기부와 중진공 대구경북연수원에서 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코로나19 극복에 함께하기 위해 손을 내밀었다.

대구경북연수원과 경산시는 연수원 시설은 연수원 기숙사동이 본관동과 별도 건물로 분리되어 있고 의료진 및 시청 관계자들이 휴게동에서 지원업무를 볼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하기에 적절한 것으로 판단했다.

경산시 관계자는 "관내 경증환자 150여명 중 100여명을 문경 생활치료센터까지 보내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구경북연수원 생활치료센터 활용이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현재 대구경북연수원 생활치료센터에는 57명의 경증환자가 입소해 있으며 의료진과 소방·행정 등 24명의 인력이 밀착지원 중이다.

중진공 대구경북연수원은 코로나19 감염증의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2~3월 중소벤처기업 대상 연수를 모두 취소했다.

조진선 중진공 대구경북연수원장은 "지역의 위기 상황에서 연수원 시설을 지자체에 개방하는 것은 공공기관의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경북도와 경산시, 그리고 중기부와 중진공이 함께 협력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lkk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