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동서발전, 당진화력 1~8호기 발전용 석탄 옥내화 사업 착수

  • 기사입력 : 2020년03월05일 15:45
  • 최종수정 : 2020년03월05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동서발전은 당진화력본부에 약 3000억원을 투입, 132만톤 규모의 '당진화력 1~8호기용 야외 저탄장 옥내화 사업'을 본격 착수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해안으로부터 불어오는 강풍 등에 의해 대기 중으로 날아갈 수 있는 옥외 석탄을 실내에 저장해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하고,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함이다.

동서발전 본사 전경 [사진=동서발전]

동서발전은 2016년 당진화력 9, 10호기용 60만톤급 옥내저탄장을 건설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1~8호기용 저탄장을 추가로 옥내화해 당진화력 전체의 비산먼지 발생을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2022년 1월 건설을 목표로 지난 2일 5~8호기용 옥내저탄장(74만톤급) 기본 설계에 착수했다. 이어 1~4호기용 옥내저탄장(58만톤급) 건설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옥내 저탄장 건설뿐 아니라 탈질, 탈황, 집진 등 환경설비를 보강해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지역 환경성 개선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