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국민연금, 취약계층 2억 상당 방역물품 전달…대구·경북에 1억 성금도

전 직원 동참해 의료물품 후원·헌혈·지역경제 활성화 앞장

  • 기사입력 : 2020년03월05일 14:05
  • 최종수정 : 2020년03월05일 14: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국민연금공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 총 3억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지원했다고 5일 밝혔다.

공단은 감염 위험에 노출돼 있는 전국의 고령·독거 연금수급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마스크 3만400매, 손세정제 5000개 등 약 2억원 상당의 방역 물품을 긴급 전달하기로 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사진=김승현 기자]

코로나19로 혈액수급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전직원이 동참해여 자발적인 헌혈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아울러 공단은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 지역의 어려움을 감안해 임직원의 자발적인 후원금 등으로 마련한 1억원 상당의 구호물품과 성금을 긴급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공단은 확진자 급증으로 경제 여건이 크게 위축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경제의 빠른 회복을 돕기 위해 힘을 보태고 있다. 졸업식 등 행사 취소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화훼 농가를 돕기 위한 소비 촉진 캠페인을 전개하고 공단 소유 수익형 사옥에 입주 한 소상공인·중소기업의 임대료도 4~9월 6개월간 35%를 감면해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박정배 이사장 직무대행은 "피해를 입은 국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 대책을 실행 중"이라며 "앞으로도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산 조기 집행 등 공단이 할 수 있는 모든 지원방안을 최대한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