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한수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대구·경북지역에 10억 지원

성금 8억원과 함께 격려물품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3월05일 08:11
  • 최종수정 : 2020년03월05일 0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최근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경주 등에 총 10억원 규모의 성금과 물품을 지원했다고 5일 밝혔다.

한수원은 지난달 '코로나19' 발생 초기 대구광역시·경상북도·경주시에 각 1억원씩 3억원을 긴급 지원한데 이어 이날 5억원을 더해 총 8억원의 성금을 지원했다. 이 성금은 지방자치단체별로 예방물품과 의료진 방역물품 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수원 경주본사 전경 [사진=뉴스핌DB]

또한, 원전방호 자매결연 부대인 대구 소재 제2작전사령부 장병들이 방역에 투입됨에 따라 장병들을 위한 의료용 보호의, 보호안경, 장갑, 덧신 등 보호구 1000세트를 긴급 지원했다. 전국 27개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위해 마스크, 손세정제, 건강식품, 다과 등 1000만원 상당의 격려물품도 전달했다.

이밖에도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경주지역 아동센터, 장애인종합복지관을 비롯해 전국 5개 원자력본부 주변 마을 345곳에 마스크 7만4000여장과 손소독제 8300여개를 지원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의 정성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 받는 모든 분들과 일선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대구·경북·경주 시·도민 뿐 아니라 전 국민이 합심해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발전소 안전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비상대책을 시행 중이다. 본사와 전 사업소에 열감지 카메라 운영, 손소독제를 비롯한 개인 위생물품 지급과 예방수칙 준수 등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