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KBS, 재난방송 주관사 '통합뉴스룸' 운영…4일부터 특별편성

  • 기사입력 : 2020년03월03일 14:26
  • 최종수정 : 2020년03월03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재난방송 주관방송사인 KBS가 하루 24시간을 관통하는 재난방송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을 4일부터 시작한다.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은 KBS 1TV에서 방송되는 뉴스, 다큐, 정보 프로그램 등 모든 장르의 프로그램을 포괄하는 특별편성이다. 1TV 재난방송 전체를 관통하며 기존 프로그램을 열어주고 이어주고 마무리해주는 콘셉트다. 비유하자면, 선거 당일의 개표방송과 올림픽 기간의 중계센터 등과 같은 개념이다.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 시작 이후, KBS 1TV의 편성표는 아래와 같이 변경된다(이해를 돕기 위한 단순 예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KBS] 2020.03.03 jyyang@newspim.com


◆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 방송 기조는 '공동체의 협력과 배려'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은 1TV 프로그램을 외형적으로 포괄하는데 그치지 않고 '공동체의 협력과 배려'라는 방송 기조 아래 1TV를 통해 제공되는 재난방송 전체를 한 단계 높은 고품격 방송으로 견인할 방침이다.

이에 ▲막연한 공포감을 자극하지 않고 ▲확인에 재확인을 거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며 ▲공동체의 상호 협조를 이끌어내는 것을 프로그램의 지향점으로 삼았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은 코로나19 팩트체크 센터(2월 7일부터 가동)가 생산 중인 다수의 팩트체킹 콘텐츠를 방송을 통해 수시로 전하고, 시청자와 주요 명사들이 보낸 다양한 내용의 '코로나19 극복 응원' 영상을 공유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KBS] 2020.03.02 jyyang@newspim.com

◆ "코로나19 정보취득 경로 1위 TV"…고품질 재난방송 도약 위한 첫 시도

1TV 전체를 단일 프로그램으로 묶는 종일 재난방송 체계는 재난방송 주관방송사인 KBS로서도 처음 해보는 시도다. KBS가 이 같은 특별편성을 결정한 이유는 KBS 공영미디어연구소가 2월 27일부터 3월 1일까지 KBS 국민패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우리 국민들의 '코로나19'에 대한 정보 의존도가 TV, 특히 KBS에 대해 매우 높았음이 확인됐기 때문이기도 하다.

앞서 '코로나19 관련 국민들의 정보취득 경로 및 정보수요 인식조사'에 응한 국민들은 TV(52.4%), 포털사이트(32.2%), 정부 홈페이지(4.3%) 순으로 정보를 얻는다고 답했다.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얻기 위해 어느 TV 방송을 보느냐는 질문에는 KBS(48.2%), YTN(11.2%), MBN(8.8%), JTBC(8.2%) 순으로 결과가 나왔다.

한편 KBS는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에 '시청자 소통 코너'를 마련해 시청자가 필요로 하는 재난 정보에 대한 의견도 적극 수렴할 예정이다. 이를 향후 재난방송 취재와 제작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