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2022명…대구 1314명으로 최다 환자 발생(종합)

  • 기사입력 : 2020년02월28일 14:29
  • 최종수정 : 2020년02월28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56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확진자는 2022명으로 2000명을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는 25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의 지역별 현황을 공개했다. 이날 국내 확진자는 2022으로 13명이 사망했고 26명이 격리해제 됐으며 나머지는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 현황(2월 28일 16시 기준) [자료=질병관리본부] 2020.02.28 allzero@newspim.com

이날 오후 63번 환자가 추가로 격리해제된다. 63번 환자는 53세 여성으로 이날 오후 4시 공식 집계에 추가된다.

국내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가 1314명으로 가장 많다. 경북은 394명으로 두 지역을 합하면 전체의 77.5%를 차지한다. 이어 ▲경기 66명 ▲부산 63명 ▲서울 62명 ▲경남 46명 ▲충남 16명 ▲대전 13명 ▲울산 11명 ▲충북 9명 ▲광주 9명 ▲강원 6명 ▲인천 4명 ▲전북 5명 ▲제주 2명 ▲세종 1명 ▲전남 1명 순이다.

이날 신규 확진받은 256명 중 대구·경북 지역 환자는 231명이다. 전체 90%에 해당하는 규모다.

부산 지역에서는 이날 오전 9시까지 총 63명이 확진됐다. 이 중 동래구 소재 온천교회 관련 사례는 32명으로 50.8%이다.

경북 지역에서는 칠곡 밀알 사랑의 집과 예천 극락마을, 서린요양원 등 집단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다. 서린요양원은 종사자 입소자 122명 중 종사자 1명이 확진을 받았다.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격리조치중이던 직원 3명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11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존 117명 중에는 환자 103명, 직원 13명, 가족 접촉자 1명이다.

충남 지역에서는 오전 9시까지 16명이 확인됐으며 천안시 운동시설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또, 공주의료원에서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입원했던 환자 중 1명이 확진됐다.

지난달 3일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6만8918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중 4만4167명이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고 나머지는 검사중이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