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코로나19] FDA, '대유행' 경고 "극지 뺀 전 대륙 감염"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07:53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 산하 생물의약품평가연구센터(CBER) 소장은 코로나19(COVID-19)가 전체 7개 대륙 중 6대륙을 감염시켰다며 전 세계적인 대유행병(pandemic·팬데믹)으로 번질 가능성을 제기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피터 마크스 FDA CBER 소장은 뉴욕에서 열린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코로나19) 팬데믹 가능성에 경계해야한다"며 "지난 한 주 동안 바이러스는 3개의 대륙에서 6개 대륙으로 퍼져나갔다. 그 어떤 것도 이정도의 속도로 확산한다면 우려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마크스 소장은 한국과 이탈리아에서처럼 서유럽과 남미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급증할 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급증 사례가 증가할 수록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커진다"고 덧붙였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의 초미세 구조 형태. Alissa Eckert, MS; Dan Higgins, MAM/CDC/Handout via REUTERS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