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CEO도 내외부 일정 '스톱'…코로나19에 은행권 비상

NH농협, 화상회의 및 서면보고 전환 주문
윤석헌 금감원장과 올해 첫 회동도 취소
비상대응 체제…전산센터 이원화, 전 직원 마스크 의무화

  • 기사입력 : 2020년02월25일 13:48
  • 최종수정 : 2020년02월25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코로나19(신종 코로나 감염증)가 확산되자 은행권도 내·외부 일정을 잇따라 취소하고, 서면보고를 강조하는 등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있다. 또 각각 비상대응 체제에 돌입하며 예방에 만전을 기하는 중이다.

25일 은행권에 따르면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전날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임직원들에 서면보고 전환을 지시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김 회장이) 각종 내부회의들을 연기했다"며 "회의를 자제하고 화상회의를 실시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자회사인 NH농협은행에서도 이대훈 행장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부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보고인원을 최소화하도록 지시했다는 전언이다.

주요 시중은행 사옥 [사진=각 사]

사정은 다른 금융지주 및 은행들도 마찬가지다. 신한금융은 전날 스타트업 지원·육성하는 '신한퓨처스랩' 6기를 축하하는 '웰컴데이' 행사를 취소했다. 조용병 회장이 매년 참석해 축사인사를 건넸던 행사다. KB국민은행은 매주 월요일 진행하던 경영진회의를 화상회의로 전환했고, 허인 행장이 영업점직원들과 소통하는 '공감릴레이' 행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우리, 하나은행 등도 고객행사나 불필요한 회의 등은 자제 중이다.

금융지주 회장 5명은 25일 오전 예정됐던 윤석헌 금감원장과의 올해 첫 회동도 코로나19 여파로 합의 하에 취소하기도 했다. 파생결합펀드(DLF),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등 잇단 사태로 금감원과 수차례 충돌한 상태라 이목이 쏠렸던 자리다.

현재 은행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본점폐쇄 대비책을 마련하는 등 비상대응 체제에 돌입했다. 국민은행은 확진자 발생 위험을 낮추기 위해 전산센터를 여의도, 김포로 이원화해 운영한다. 두 센터에서 모두 확진자가 발생하면 필수 인력이 재택근무 할 수 있게 보안이 확보된 네트워크 원격접속 환경을 구축했다. 신한은행도 자택PC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데스크톱 가상화 환경을 조성했다. 다른 은행들도 사정은 비슷하다.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열감지카메라 배치, 외부미팅이나 출장 취소, 외부인 출입 제한 등 방침도 각 은행들에 내려졌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영업점에 대한 감사 일정도 코로나19 여파로 당분간 연기됐다"며 "본사 직원들도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출입을 할 수 없게 하도록 하는 등 질본 수칙을 최대한 지키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노조도 25일 긴급 대책본부를 설치하며 코로나19 대응에 나섰다. 금융노조는 37개 지부의 코로나19 관련 현황을 공유하며 구호물품 확보, 요구사항 등 산별 노사 차원의 대응책을 준비한다. 확산 초기이던 지난달 28일에 사측에 보냈던 임신직원 휴가 등 공문보다 심화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날 지부 정책담당자 회의를 서면으로 대체하는 것을 시작으로 전체 상임간부 원크숍 등 각종 행사도 잇따라 연기했다.

금감원에서도 전날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위원장인 비상대책기구를 확대, 설치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한 지역에 현장검사를 한시 중단하고, 다른 지역에도 검사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