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종합] 코로나19 확산에 글로벌 금융시장 '패닉'…"안전도피"

글로벌 증시 도미노 '급락'…국채-금 등 안전자산 '인기'
"중국 외 지역 감염 확산에 낙관하던 투자자 불안심리↑"

  • 기사입력 : 2020년02월25일 08:29
  • 최종수정 : 2020년02월25일 08: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코로나19(COVID-19)가 중국을 넘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이 패닉에 빠졌다.

24일(현지시각) 뉴욕증시는 3% 넘게 밀리며 2018년 10월 이후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했고, 그보다 앞서 유럽 및 아시아 증시도 급락세를 연출했다. 유가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 우려에 4%가 떨어졌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들이 심각한 표정을 짓고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외신 보도에 따르면 한국시간 24일 오후 12시 13분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7만9360명, 261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23일 오후 4시 정부 발표)보다 확진자(7만8199명)와 사망자(2456명)가 각각 1161명, 163명 늘어난 것이다.

특히 대구에서 확진자가 급증했고, 이탈리아에서도 확진자가 229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5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란에서도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61명, 12명으로 급증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쿠웨이트와 바레인, 오만, 이라크에서는 각각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긴장감을 높였는데, 이들 모두 이란과 관계된 확진자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 터키는 이란에 대한 여행 및 이민 제재에 나섰다.

내셔널증권 수석시장전략가 아트 호건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어난 것은 아니지만, 중국 외 지역에서 급증세가 나타나고 있다는 데서 불안감의 차원이 달라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를 아직은 세계적 대유행(pandemic)이라고 부르기 이르다면서 이에 대비하기 이전에 확산 저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지만, 투자자 불안감을 진정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 주가지수·유가 3~4% '풀썩'

이날 다우지수는 전날 대비 1031.61포인트(3.56%) 하락한 2만7960.80으로 마감되며 올해 상승분을 모두 덜어냈다.

S&P500지수는 전날보다 111.86포인트(3.35%) 밀린 3225.89로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 지수 역시 전날보다 355.31포인트(3.71%) 후퇴한 9221.28로 거래를 마무리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역대 최고치에서 2%, 6% 정도씩 밀린 셈이다.

앞서 유럽 증시에서는 4200억 달러 규모의 자금이 증발했다. 영국 런던 증시에서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47.09포인트(3.34%) 하락한 7156.83에 마감했고 독일 DAX지수의 544.09포인트(4.01%) 내린 1만3035.24를 기록했다.

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237.85포인트(3.94%) 하락한 5791.87에 마쳤으며,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 지수는 16.21포인트(3.58%) 내린 411.86으로 집계됐다.

사망자가 7명으로 늘고 확진자수도 229명으로 급증한 이탈리아에서는 증시가 5% 넘게 추락했고, 범유럽 우량주 위주의 유로퍼스트 300지수는 3.8%가 떨어졌다.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는 이날 하루 2.97%가 밀렸고, MSCI지수 기준 신흥 증시도 2.7%가 하락했다.

주가가 빠르게 밀리자 석유시장에서도 트레이더들은 따지지도 않고 우선 매도에 나섰는데,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95달러(3.7%) 하락한 51.43달러에 마감했다. 또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4월물은 2.2달러(3.8%) 내린 56.30달러를 기록했다.

◆ 몸 값 뛰는 안전자산, 수익률 역전

골드바.[사진=로이터 뉴스핌]

코로나19 충격이 금융 시장 전반을 강하게 가격하면서 안전자산 인기는 빠르게 고조됐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은 선물 가격이 7년 만에 최고치로 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금 선물 가격은 온스당 1672.40달러로 전 거래일보다 1.7% 급등해 2013년 초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다른 안전자산인 미국채의 경우 10년물 수익률(가격과 반대)이 지난 주말 1.47% 수준에서 이날 1.3738%로 떨어졌고, 30년물 수익률은 1.811%까지 밀려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이 2016년 7월 이후 최저 수준까지 밀린 가운데, 3개월물 금리가 10년물보다 높아지는 금리 역전 현상이 더욱 가속화되면서 경기 침체 불안감을 키웠다.

외환시장에서는 안전자산으로 간주되는 엔화가 강세를 보였는데, 뉴욕장 후반 달러/엔 환율은 110.74엔으로 0.77% 하락(달러 매도·엔 매수)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