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산업부,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 대상 'FTA 실무인력 양성' 확대

작년 5개 특성화고 학생 102명 대상 교육…81명 취업
올해 참가 학교수 5→7개 확대…교육인원 총 105명

  • 기사입력 : 2020년02월25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5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가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을 대상으로 '2020년도 취업연계형 FTA 실무인력 양성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특성화고 학생들에게 원산지 증명 및 수출 실무 등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교육을 실시하고, FTA 실무인력을 필요로 하는 수출 중소기업과 매칭해 청년취업과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를 동시에 도모하는 사업이다. 작년에는 5개 특성화고 학생 102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해 이 중 81명 학생이 수출 중소기업 등에 취업했다. 

올해는 참가 학교 수를 확대하고(5→7개교), 전년도 교육 경험을 바탕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기업 수요에 따라 개편한다. 또한 매칭기업 범위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0.02.24 jsh@newspim.com

올해 사업 추진일정은 2월 말 사업 공고(2.26~3.13)를 시작으로 ▲학교 선정 및 교육생 선발(3월~4월) ▲참여 기업모집 및 FTA 실무교육 실시(5월~10월) ▲기업-학생 면접 및 채용협상(6월~12월) ▲현장실습 및 정식채용 과정을 거친다.

참여학교는 권역별 기업의 인력수요를 기반으로 7개 학교를 선정한다. 교육인원은 학교별 15명 총 105명이다. 참여기업은 KOTRA가 수출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신규 인력수요가 있는 기업들을 모집한다.

실무교육은 FTA 원산지 증명 등 65시간의 이론교육과 국내외 연수를 실시한다. 취업은 교육과정 종료 후 면접 및 협상을 통해 고용 협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자세한 공고내용은 산업부 및 KOTRA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형주 산업부 통상국내정책관은 "지난해 처음 도입한 본 사업은 대학 진학을 제외한 97명의 교육생 중 81명이 73개 기업에 취업하는 좋은 성과를 거뒀다"면서 "올해에는 지원 학교를 7개교로 확대하고, 사업성과를 봐가며 내년부터 교육 학생 수와 지원 학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