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3월 수도권 아파트입주 9400가구…작년 절반 수준

전국 1만9446가구 입주…경기 물량 65% 감소

  • 기사입력 : 2020년02월24일 15:23
  • 최종수정 : 2020년02월24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다음달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이 지난해 절반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의 경우 입주물량 감소와 청약 대기수요 유입이 맞물리면서 당분간 전세가격이 오름세를 보일 전망이다.

24일 부동산정보서비스업체 직방에 따르면 오는 3월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은 총 9386가구로 전년 동월 대비 47% 감소했다.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총 1만9446가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 감소할 전망이다.

특히 경기 지역의 새 아파트 감소 폭이 두드러진다. 3월 경기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5236가구로 전년 동월 대비 65% 줄었다. 지난해에는 용인, 동탄을 비롯한 경기 남부권 중심으로 대규모 단지들이 입주했다. 반면 올해에는 중소형 규모 단지 위주로 입주가 진행된다.

서울은 4150가구가 입주 예정이며 인천은 3월 입주소식이 없다. 지방은 입주물량이 1만60가구로 전년 동기와 비슷하다. 대구, 광주, 충북을 비롯한 19개 단지가 입주를 시작한다. 

[자료=직방]

수도권은 총 14개 단지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서울 3개 단지, 경기 11개 단지다. 이 중 정부가 지난 20일 발표한 추가 조정대상지역(수원시 영통구·권선구·장안구, 안양시 만안구, 의왕시)에 해당하는 단지는 없다.

우선 '목동센트럴아이파크위브'는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에 있으며 3월 말 입주를 앞두고 있다. 총 3045가구, 35개동, 전용 52~101㎡ 규모다. 단지 내 신남초등학교가 있고 신남중학교, 강신중학교가 가깝다. 단지 남쪽으로는 서울 유아숲체험장 및 계남공원을 이용할 수 있다. 단지 인근에 있는 제물포터널이 올해 하반기 개통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신월나들목(IC)에서 여의도까지의 접근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김포한강금호어울림1,2단지'는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에 있으며 3월 말부터 입주한다. 1단지 406가구, 2단지 467가구로 총 873가구, 최고 20층, 전용 59~84㎡ 규모다. 신양초등학교, 신양중학교를 비롯한 교육시설이 가깝고 생태공원이 접해 있다. 김포도시철도 구래역을 이용할 수 있고 인근 한강신도시 생활권이 가깝다.

'동천더샵이스트포레'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에 있다. 총 980가구, 전용 78~108㎡ 규모다. 수지중학교, 수지고등학교를 비롯한 교육시설이 가깝고 인근에 수지체육공원이 있다. 신분당선 수지구청역 또는 동천역을 이용해 판교 및 강남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 입주는 3월 말부터 시작한다.

'포레나부산초읍'은 연지1-2구역을 재개발한 단지로 부산시 부산지구 초읍동에 있다. 11개동, 1113가구의 대규모 단지며 전용 59~84㎡의 중소형 면적대로 구성됐다. 도서관과 다양한 시설을 갖춘 부산시민공원이 가깝고 연학초등학교, 초연중학교로 통학이 가능하다. 입주는 3월 말부터 시작한다.

'대구연경금성백조예미지'는 대구시 북구 연경동에 위치한 단지로 3월 초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총 711가구, 전용 78~101㎡ 규모다. 단지 전면으로 상업지구가 있다. 단지 주변에 초등학교, 고등학교도 들어선다. 단지 앞뒤로 동화천, 팔공산이 위치해 있다.

'중흥S클래스센트럴'은 총 1660가구, 59~84㎡ 규모로 광주시 광산구 우산동에 있다. 광주지하철1호선 공항역 이용이 가능하고 유덕IC를 이용해 광주시청 인근으로 접근할 수 있다. 단지 바로 옆에 말미산이 있고 이마트를 비롯한 편의시설 이용도 가능하다. 입주는 3월 중순경부터 진행한다.

전문가들은 수도권 전세가격이 당분간 지금처럼 오름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청약 대기수요자들의 전세시장 유입, 대입 정시 확대로 수도권 전세수요가 꾸준하다"며 "반면 오는 4~6월 수도권 월별 입주물량은 모두 1만가구 미만으로 상반기까지는 새 아파트 입주소식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