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SK건설, 대전 '삼성동1구역 재건축' 시공사 선정

지하철 1호선 대전역 등 가까워
"대전역세권 개발사업...미래가치 높아"

  • 기사입력 : 2020년02월24일 10:4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4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SK건설은 대전 '삼성동1구역 재건축사업' 시공권을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동1구역 재건축사업' 조감도. [사진=SK건설]

이 사업은 대전 동구 삼성동 288-1번지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8층, 9개 동, 총 803가구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한다.

오는 2022년 7월 착공과 분양할 계획이다. 입주는 오는 2025년 2월 예정이다. 총 도급액은 1622억원이다.

단지에서 대전 지하철 1호선 대전역이 가깝다. 대전로와 우암로도 이용할 수 있다. 삼성초, 한밭중, 보문중고 등을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SK건설 관계자는 "대전 삼성동1구역은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으로 향후 미래가치가 높은 지역"이라며 "풍부한 사업경험과 우수한 시공능력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