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LH, 역대 최대 20조 5000억원 공사․용역 발주 계획 수립

토지사업 4.3조원·주택사업 16.2조원...상반기 7조원 조기집행

  • 기사입력 : 2020년02월24일 09:52
  • 최종수정 : 2020년02월24일 09: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진주=뉴스핌] 이경구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사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인 총 20조 5000억원의 공사·용역 발주계획을 잠정 수립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0조 3000억원에 비해 약 2배 증가한 규모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전경 [사진=뉴스핌DB] 2020.02.24

특히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 등 경제여건을 감안해 올해 상반기 집행률을 지난해 상반기 집행률 23%에 비해 11%p 확대해 연간 총 발주금액의 34%인 7조원을 조기집행할 계획이다.

사업별로는 수도권 30만호 주택공급확대 방안을 비롯한 토지 조성사업에 4조 3000억원을 발주하며, 이중 입주민의 교통편의 등을 위한 기반시설 20개지구 38건에 발주금액이 1조 3000억원에 이른다.

주택사업은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른 공공주택 공급 확대와 생활밀착형 지원시설 건립 등에 16조 2000억원을 발주할 계획이다.

건설문화 혁신을 위한 제도개선에도 적극 나선다. 기술력이 있는 중견·중소업체들을 우대하기 위한 간이형 종합심사 낙찰제와 시공사의 노하우를 설계에 반영할 수 있는 시공책임형 CM(건설사업관리 사업)를 비롯해 선진 발주제도를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토목·건축공사가 각각 2조 7000억원, 13조 8000억원으로 전체 금액의 약 80.5%를 차지하며 그 외 전기·통신공사가 2조 7000억원, 조경공사가 5000억원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2조 8000억원, 지방권이 7조 7000억원으로 서울 1조 8000억원, 인천 4조 7000억원, 경기 6조 1000억원, 대전‧충남 7000억원, 세종시 1조원, 부산‧울산 2조원, 전북 1000억원, 경남 8000억원, 기타지역 2조원이다.

이번 발주계획 세부내역은 24일부터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lkk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