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 한남3구역에 미세먼지·바이러스 차단 첨단 스마트기술 제안

  • 기사입력 : 2020년02월20일 13:53
  • 최종수정 : 2020년02월20일 1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건설이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에 바이러스 걱정 없는 아파트를 제안했다. 세계 최초로 부유 바이러스 및 세균 제거가 가능한 안전한 아파트를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건설은 한남3구역 최초 제안을 시작으로 올해 분양되는 모든 현대건설 아파트에 '공기청정 및 바이러스 살균 환기 시스템'(H 클린알파 2.0)을 적용한다고 20일 밝혔다.

[자료=현대건설]

H 클린알파 2.0(공기청정 및 바이러스 살균 환기 시스템)은 현대건설만의 독자적인 특허 기술이자 세계 최초 공동주택용 환기장비 및 천장형 공기청정기 시스템이다. 초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헤파 필터로도 제거할 수 없는 바이러스, 박테리아, 곰팡이,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폼알데하이드(Formaldehyde)를 동시에 제거하는 첨단 살균·청정 환기시스템이다.

클린알파 2.0은 상업·의료·복합시설의 환기 시스템 및 공조장비 내부의 오염을 최소화한다. 또한 실내공기질 향상, 장비 성능개선 및 에너지 절약에 탁월한 효과가 입증된 광플라즈마 기술을 접목했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에서 시험한 결과 부유바이러스 96.3%, 부유세균 99.2%, 폼알데아이드 82.3%, 암모니아 및 아세트산 90% 이상이 제거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 현대건설은 ▲전열교환 환기장비 및 천장형 공기청정기를 연계한 하드웨어 장치 ▲광플라즈마 기술을 활용한 살균장치 ▲실내외 공기질을 측정해 상황에 맞도록 자동으로 운전하는 센서 유닛 일체형 제어기도 개발했다.

현대건설은 이 기술을 한남3구역 재개발 현장에 최초로 제안해 기술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향후 분양하는 디에이치, 힐스테이트 단지 및 오피스텔에 기본 또는 유상옵션으로 제공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와 초미세먼지에 대해 전 국민적인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우리 회사는 앞으로도 초미세먼지를 저감하고 감염병을 유발할 수 있는 미생물 살균하기 위해 다양한 기술을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