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문화

[영상] 봉준호 "'기생충' 역사 아닌 작품으로 기억해주길~"

  • 기사입력 : 2020년02월19일 14:15
  • 최종수정 : 2020년02월19일 14: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우 인턴기자 = 봉준호 감독이 19일 오전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기념 기자회견에서 그간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봉 감독은 '기생충'의 인기에 대한 외신의 질문에 "최성재가 없는데 영어 질문이 들어와서 당황했다"고 농담을 했다. 그러면서 "현대사회의 빈부격차를 솔직하게 그리는 것이 가야 할 길이었다고 생각했다. 그렇기 때문에 더 폭발력을 가지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봉준호 동상'을 만들고 생가를 보존하자는 얘기에 대해 "그런 얘기는 제가 죽은 후에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이 모든 것이 다 지나가리라, 하는 마음으로 그런 기사들은 넘겼다. 그걸 가지고 제가 딱히 할 말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5월 칸부터 이번 오스카에 이르기까지 많은 경사를 겪었다. 영화적 사건으로 기억될 수밖에 없지만, 영화 자체로 기억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seongu@new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