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 후베이성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 나흘째 1천명대, 확산세 둔화

18일 하루 신규 확진 1693명, 신규 사망자 132명
누적확진 6만1682명, 1921명

  • 기사입력 : 2020년02월19일 08:01
  • 최종수정 : 2020년02월19일 08: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후베이성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4일째 1000명대를 유지하면서 확산세가 크게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19일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는 18일 하루(0시~24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1693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신규 사망자는 132명으로 전일(93명)에 비해 증가했다.

후베이성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 15일 1843명에서 계속 1000명대 수준을 보여왔고 18일 1693명으로 크게 줄었다.

19일 0시 현재 후베이성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만1682명, 누적 사망자는 1921명에 달했다. 후베이성 누적 확진 환자는 진원지인 우한(武汉)시가 4만4412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샤오간(孝感)시 3344명, 황강(黃冈)시 2844, 징저우(荆州)시 1541명, 허저우(鄂州)시 1343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후베이성 중증환자는 9289명, 위중 환자는 1957명을 기록했다. 중국당국은 코로나19 진원지인 우한과 후베이성, 중국 전국의 코로나19 중증환자 수가 계속해서 감소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