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정부, 1041억 투입…"코로나19 조기종식"

긴급 방역예산 등 목적예비비 지출안 국무회의 의결

  • 기사입력 : 2020년02월18일 09:3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9일 15: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국내 확산 방지와 조기종식을 위해 1041억원을 투입한다.

18일 기재부는 긴급방역 대응조치 예산과 우한 교민 임시시설 운영지원 등 총 2건의 일반회계 목적예비비 1041억원 지출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비비 편성은 검역·진단·격리·치료 등 방역 전 과정의 긴급한 수요를 관련법령에 입각해 신속하게 지원하기 마련됐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17 dlsgur9757@newspim.com

먼저 방역대응 체계를 확충(41억원)한다. 1339 콜센터 인력을 169명 추가하고 즉각 대응팀(30팀)을 운영해 방역 현장 인력을 대폭 늘렸다.

검역·진단 역량 강화(203억원)에도 힘을 쏟는다. 검역소 임시 인력을 20명 확충하고 민간의료기관 진단검사 확대, 음압캐리어 확충(40대) 등 감염병 조기 발견과 지역확산 차단을 위한 대응 역량을 강화한다.

또한 방역 현장의 최일선에 있는 선별진료소 장비비·운영비를 대폭 확대(233억원)하고 입원 치료 병상 설치·장비 확충(58억원) 등을 통해 방역 체계를 보강한다. 의심·확진 환자가 내·외국인 모두 무상으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격리치료비(21.4억원)를 지원한다.

아울러 보호의·호흡 보호구·감염병 예방물품키트 등 방역물품이 보건소·검역소․의료기관 등에서 부족함이 없도록 공급(187억원)한다. 격리통지서를 받고 격리된 입원·격리치료자의 안정적인 생계 지원을 위해 생활지원비·유급휴가비(153억원)도 지원한다.

이밖에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예산(10억원) ▲SNS, 매체·옥외광고 등 홍보 확대(17억원) ▲우한 교민 임시생활 시설 운영 관련 방역 예산(27억원) 등이 예비비 항목으로 책정됐다.

홍남기 부총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방역 대응조치를 신속하고 충분히 지원하기 위해 이번에 1차적으로 목적예비비 지원절차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호와 경기회복에 중점을 두고 차질이 없도록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