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나신평 이어 한기평도 LG디스플레이 신용등급 'A+'로 강등

"단기간 내 유의미한 재무구조 개선 어려울 듯"
"중국 저가 공세로 인한 LCD 시장지배력 약화"
"OLED 신규 설비투자로 재무안정성 저하 "

  • 기사입력 : 2020년02월17일 19:12
  • 최종수정 : 2020년02월18일 0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나이스신용평가에 이어 한국기업평가도 LG디스플레이 신용등급을 강등했다. 다만, 신용전망은 나신평과 달리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조정했다.

한기평은 17일 LG디스플레이 신용등급을 'AA-/부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낮췄다. 한기평은 "LG디스플레이의 2018~2019년 영업실적이 당초 예상보다 악화됐다"며 "단기간 내 수익성 및 재무구조의 유의미한 개선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로고=LG디스플레이]

우선 한기평은 LCD 시장지배력 약화와 중소형 OLED 투자성과 부진을 지적했다. 한기평은 "중국 패널업체들의 지속적인 생산능력 확충과 저가 공세 등으로 디스플레이 시장의 구조적 공급과잉이 심화됐다"며 "LG디스플레이의 LCD 시장지배력이 약화됐다"고 분석했다. 또 "OLED 부문 역시 중소형 제품 시장 대응이 늦어지면서 수익구조 개선에 기여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기평은 이어 "대규모 설비투자에 따른 차입부담 확대로 재무안정성이 저하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OLED 매출비중 상승에도 1~2년내 유의미한 수익성 개선은 어려울 것"으로 봤다. OLED 부문 신규설비 가동에 따른 고정비부담 상승 및 중국업체 증설경쟁으로 인한 판가하락 압력 등을 감안할 때 2020~2021년 내 유의미한 영업수익성 개선은 어렵다는 설명이다.

다만, 한기평은 "2018~2019년 예상보다 큰 영업실적 악화 상황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 내 사업경쟁력이 근본적으로 훼손된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한기평은 OLED TV 신규 제조사 참여 및 광저우 팹(Fab) 정상가동 등에 따른 대형 OLED 출하량의 유의미한 확대 여부·전략거래처향 모바일용 제품 출하량 증가를 통한 중소형 OLED 가동률 상승 및 원가구조 개선 정도·TV패널 다운사이징을 통한 LCD부문 제품믹스 개선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한기평은 "광저우 Fab 정상가동이 지연되거나, 모바일용 패널 출하량 정체 등 OLED 영업손실 지속될 경우 추가 등급 하향을 검토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나신평은 LG디스플레이 장기신용등급을 'AA-'에서 'A+'로 내렸다. 신용전망은 '부정적'을 유지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