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미 대선 경선주자 블룸버그, 플로리다 여론조사 1위…공격적 광고 효과

  • 기사입력 : 2020년02월15일 08:3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5일 0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대통령선거 민주당 경선주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대선후보 선출에서 중요한 '대형주'인 플로리다에서 여론조사 1위로 나타났다.

오는 3월 3일 '슈퍼 화요일'를 타겟으로 대규모 광고 공세를 펴는 전략을 펴는 블룸버그의 지지율이 급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플로리다는 약 한달 후인 3월17일 경선을 치르지만, 배정된 대의원 수가 219명에 달해 슈퍼 화요일에 투표하는 캘리포니아 416명과 텍사스 228명과 함께 대형주로 손꼽힌다.

14일(현지시간) 더힐(THE HILL) 등에 따르면 미국의 공화당과 민주당이 치열하게 맞붙는 대표적 경합주(스윙 스테이트)인 플로리다에서 실시한 세인트피트 폴스 여론조사에서 블룸버그가 27.3%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5.9%,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이 10.5%,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10.4%,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이 8.6%,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4.8%로 그 뒤를 이었다.

블룸버그는 한달전에 비해서 10%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바이든은 41%에서 급락했다. 초반 양강구도를 그리고 있는 샌더스와 부티지지는 3위와 4위로 나타났다.

세인트피트 폴스 여론조사는 민주당 유권자 3047명을 상대로 지난 12일∼13일에 실시됐고 오차범위는 ±1.8%포인트다.

이런 결과에 대해 더힐은 블룸버그가 중요한 경합주에서 지지를 얻고 있다는 신호이고 또 공격적인 광고를 통해 미국에서 가장 크고 유동적인 대선 격전지에서 지명도를 높일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현장 활동과 대면 만남을 중시하는 아이오와, 뉴햄프셔와 달리 인구 2100만명이 넘는 플로리다 등 광대한 지역은 미디어 광고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억만장자인 블룸버그는 지난해 11월 말 선거운동을 시작한 후 3억5000만달러의 광고지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2020대선의 민주당 경선후보 마이크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10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0.01.11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