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국내 남자프로골프 간판 문경준, 미국PGA투어 첫날 최하위로 '높은 벽' 실감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버디없이 더블보기·트리플보기 쏟아내며 유일하게 80타 쳐
세계 랭킹 1위 매킬로이, 이글 2개 잡고 10위권…우즈는 후반 부진으로 공동 17위

  • 기사입력 : 2020년02월14일 11:23
  •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김경수 골프 전문기자 = 문경준(38)이 미국PGA투어의 높은 벽을 절감했다. 문경준은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제네시스 포인트 1위를 기록한, 국내 남자프로골프 정상급 선수다.

문경준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드의 리비에라CC(파71·길이7322야드)에서 열린 미국PGA투어 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달러) 첫날 9오버파 80타를 쳤다. 출전선수 120명 가운데 최하위다.

그의 스코어카드에 버디는 하나도 없다. 보기 4개 외에 더블보기와 트리플보기가 1개씩 있다. 80타대 스코어를 낸 선수는 문경준이 유일하다.

 

문경준이 미국PGA투어 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을 앞두고 연습하던 중 카메라 앞에 섰다. "커트를 통과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던 그는 첫날 9오버파 80타를 쳐 최하위에 머물렀다. [사진=KPGA]

 

문경준은 지난해 KPGA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를 한 덕분에 이번 대회 출전권을 얻었다. 그는 대회전 "커트를 통과하는 것이 목표다"고 말했다. 그가 미국PGA투어 대회에 출전한 것은 지난 10월 제주에서 열린 더 CJ컵에 이어 두 번째다. 커트가 없는 CJ컵에서 그는 공동 46위를 차지했다.

문경준은 이날 롱게임은 그런대로 됐으나 쇼트게임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볼을 그린 주변 벙커에 세 차례 넣은 후 한 번도 파를 세이브하지 못했다. 아이언샷 그린 적중률은 50.0%에 머물렀다. 특히 그린 플레이는 미국PGA 투어프로들과 수준차를 보였다. 이날 그의 홀당 퍼트수는 2.222개로 이 부문 최하위다. 그는 1차 목표는 차치하고 2라운드에서 버디 하나라도 잡는 것이 급선무가 됐다.

약 4년5개월만에 세계랭킹 1위로 복귀한 로리 매킬로이는 이글을 두 개나 잡았다. 파5인 17번홀과 1번홀에서 기록했는데, 모두 2온1퍼트에 의한 것이었다. 1번홀(길이 491야드)에서는 두 번째 샷을 홀옆 1.5m에 떨군 후 이글 퍼트를 넣었다.

그는 3언더파 68타를 쳐 제이슨 데이, 브라이슨 디섐보, 패트릭 리드 등과 함께 7위에 랭크됐다. 선두 매트 쿠차(7언더파 64타)와는 4타차다.

매킬로이와 '라이벌 논쟁'을 벌이고 있는 브룩스 켑카는 2언더파 69타를 쳐 타이거 우즈, 임성재, 강성훈, 김시우 등과 함께 17위에 자리잡았다. 우즈는 첫 홀 이글로 기세를 올리며 전반 나인을 4언더파로 마쳤으나 그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우즈는 후반 들어 드라이버샷이 들쭉날쭉하면서 보기 2개를 추가한 채 1라운드를 마쳤다. 선두와는 5타차다. 우즈는 투어 최다승(83승) 기록에 도전하고 있다.

우즈가 미국PGA투어 대회 첫 날 첫 홀에서 이글을 기록한 것은 2012년 3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캐딜락 챔피언십 이후 8년만이다. 샷링크가 투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3년 이후로도 통산 두 번째다.

다섯 명의 한국 선수 가운데 첫날 이경훈이 가장 앞서나갔다. 이경훈은 보기없이 버디만 4개 잡고 4언더파 67타를 쳤다. 선두와 3타차의 공동 2위다.

세계랭킹 5위 더스틴 존슨과 왼손잡이 필 미켈슨은 1오버파 72타, 세계랭킹 4위로 이날 우즈와 함께 플레이한 저스틴 토마스는 3오버파 74타를 각각 기록했다. 모두 중하위권이다. ksmk754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