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현장에서] "그래도 한국당" vs "또 믿는다 김해영"...들끓는 '부산 연제구'

유동인구 많은 '연산역' 주변에 선거사무소 몰려
중장년층 중심으로 '보수세' 여전... 젊은층이 변수

  • 기사입력 : 2020년02월14일 14:17
  •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18: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김준희 기자 = 부산 지하철 1·3호선 연산역 위로는 총선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연산교차로를 사이에 끼고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희정·이주환 자유한국당 예비후보가 선거사무소를 차렸다. 저마다 목 좋은 자리를 찾아 경쟁하는 모양새다. 4년 전 '깜짝 당선자'를 배출한 부산 연제구의 풍경이다.

4.15 총선이 2개월 앞으로 다가오며 또 한 번 이변이 일어날지 주목된다. 20대 총선에서는 무명의 30대 변호사가 장관 출신 재선 의원을 꺾었다. 한국당 텃밭에서 발생한, 예상치 못한 민주당의 승전보였다. 민주당조차 많은 물자를 투입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연제구는 연산동과 거제동으로 구성된 부산 중부 지역이다. 동래구에서 분구된 이래 민주당 계열의 입성은 처음이다. 17대·19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희정 전 의원이 20대 총선에선 고배를 마셨다. 절치부심해서 4.15 총선에도 나선다. 한국당 경선을 통과하면 현역인 김해영 민주당 의원을 상대로 설욕전을 치르게 된다.

[부산=뉴스핌] 김준희 기자 = 부산 연제구 연산교차로 인근의 김희정·이주환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2020.02.14 urijuni@newspim.com

◆ "사람 바뀌어도 변한 게 없다... 그 놈이 그 놈"

지난 13일 오후 연산역을 시작으로 연산동 일대를 둘러봤다. 연일시장 인근에서 만난 상인들은 경기 침체 여파를 직격탄으로 맞아 낙심한 분위기였다.

시장 인근에서 40년 가까이 전통한방영양탕을 팔아 온 서순이(78) 할머니는 "요즘 같이 장사가 안 되긴 처음"이라며 "이제 집세도 못 내겠다. 이달도 저달도 계속 못 낸다"고 푸념했다.

서 할머니는 자유한국당을 줄곧 지지해 왔다고 했다. 할머니는 "지난번에도 한국당을 뽑았다. 이번에도 김희정을 뽑을 것이다. 이 사람 해도 별 볼일 없고 저 사람 해도 별 볼일 없으니 바꿔가면서 해야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옆집에서 15년 간 떡볶이 장사를 해온 채모(61)씨도 "누굴 뽑아도 똑같아서 관심도 없다"며 "다 그놈이 그놈"이라고 혀를 찼다

채씨는 "솔직한 심정은 투표도 안하고 싶다. 좀 잘들 해주면 믿고 할 텐데 그 믿음을 다 깨버렸다. (국회의원 바뀌었다고) 변한 게 뭐냐 있느냐 못 느낀다"고 말했다.

과일을 팔던 70대 노인은 '정치' 얘기를 듣자마자 고개부터 저었다. 부산 출신의 한 정치권 관계자는 "요즘 현장에 나가면 바꿔도 소용없다는 불만이 반절"이라고 토로했다.

[부산=뉴스핌] 김준희 기자 = 부산 연제구 연산동. 2020.02.13 urijuni@newspim.com

◆ 중장년층 "그래도 한국당"... '골수 지지층' 여전

한때 '보수의 아성'으로 불리던 부산답게 '무조건 한국당'이라는 반응도 적잖았다.

오방길 맛거리 인근에서 빗질을 하던 한 50대 남성은 '지지 정당'을 묻는 질문에 "당연히 한국당"이라며 "줄곧 한국당이어서 별 달리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연산동에 거주하는 최모(65)씨도 "나라가 엉망진창"이라며 "(민주당은) 당연히 안 된다. 좌파 빨갱이들이다. 나라를 다 배려놓고, 완전 억지 부리고 공갈만 친다. 대통령도 그렇게 해서 되겠느냐"고 큰소리 쳤다.

최씨는 "박근혜가 좌파들에게 밀렸지만 (박 전 대통령이) 크게 잘못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부연했다.

인근 대단지 아파트에 거주하는 우국남(55)씨는 "한국당을 지지한다"면서도 "어떻게 지지하는 후보만 당선될 수 있겠느냐. 이번에도 문재인 정권이 장난만 안 치면 (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우씨는 또한 후보들을 향해 "(당선자들이) 지킬 수 있는 공약만 내고 실천해야 한다. 민주당이나 한국당이나 정신이 똑바로 여야 한다. 선거철에 서로 악수하려 하던 그 마음가짐으로 일하라"고 조언했다.

[부산=뉴스핌] 김준희 기자 = 부산 연제구 연산교차로 인근의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선거사무소. 2020.02.14 urijuni@newspim.com

◆ "사람은 괜찮다" 정당보단 인물론... 젊은층 일각에선 '무조건 민주당'

다만 젊은이들의 민심은 조금 달랐다. 어르신들을 중심으로 '무조건 한국당'이 형성돼 있다면 젊은층 사이에서는 '무조건 민주당'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세 살배기 아이 손을 잡은 한 30대 여성에게 정치성향을 묻자 "민주당이 제일 잘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다 잘 한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무얼 제일 잘했냐는 질문에도 "다 잘했다"고 답했다.

어린이집 차량을 기다리던 학부모 이선무(43)씨는 "지지하는 정당은 없지만 지지하는 후보는 김해영"이라며 "일하는 국회의원"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씨는 "아직 의정활동이 두드러지지는 않은데 두 번 하면서 경력이 붙으면 더 잘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전 국회의원은) 상대적으로 인간성이나 여러 면에서 와닿는 것이 없었다. 이번에도 김해영은 밀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지역에서 보면 민주당 사람에게는 '당은 마음에 안 드는데 사람은 괜찮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며 "김 의원 뿐 아니라 부산에서 전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