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북한주재 러 대사 "북미 협상용 핵실험 중단, 지킬 의무 없어"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07:44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0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북한이 북미 비핵화 협상을 위한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모라토리엄(유예)'을 지킬 의무는 없다고 러시아 대사가 주장해 파장이 예상된다.

조선중앙통신은 1월 28일부터 31일까지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소식을 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전원회의에서 "이제 세상은 곧 멀지 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보유하게 될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사진=조선중앙통신] 

12일(현지시각)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 응한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는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단, 풍계리 핵실험장 해체 등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 북한이 선의의 표시로 행한 일방적 의무였다고 설명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작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앙군사위원회에서 북한이 상호주의 원칙에 따르지 않는 의무들을 일방적으로 지킬 이유가 더는 없다고 한 점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시 김 위원장 발언을 자발적 핵실험 중단을 포기하겠다는 직접적 선언으로만 받아들여서는 안 되며 "현재 상황은 북한이 핵실험 중단 의무를 지킬 이유도 없지만, 동시에 핵실험을 행할 필요성도 없다는 식으로 정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북한이 어떤 종류의 새로운 전략무기를 선보일지 모르지만, 러시아는 북한을 포함한 모든 한반도 문제 당사국들에게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행동을 삼가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또 작년 2월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한에서 비핵화 트랙에 대한 근본적 조정이 이루어졌다면서, 북한이 미국의 제재 완화 행보마다 합당한 북한의 비핵화 진전이 동반되는 식의 흥정은 더는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