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길이 315야드 리비에라CC 10번홀…세계 톱랭커들 '고냐, 레이업이냐'

드라이버로 1온 거리이나 그린 폭 좁고 벙커로 둘러싸여 보상·위험 공존
美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13일 시작…우즈·매킬로이·켑카 등 총 출전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07:14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15: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티잉구역에서 본 리비에라CC 10번홀. 티샷 낙하지점에 온통 벙커만 보인다. 파4홀인데도 파3홀처럼 느껴진다. [사진=미국PGA투어]

 

[뉴스핌] 김경수 골프 전문기자 =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드의 리비에라CC에서 시작되는 미국PGA투어 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달러, 우승상금 167만4000달러)이 골퍼들의 관심을 끈다.

현대자동차 미주법인이 타이틀 스폰서라는 것, 타이거 우즈가 대회 호스트라는 것이 먼저 눈에 띈다.

또 올해부터 이 대회 우승자에게는 향후 3년간 투어카드를 부여한다. 투어 일반 대회 우승자는 2년 시드를 받는다.

이 대회에는 남자골프 세계랭킹 톱10 가운데 9명이 출전한다. 미리 보는 마스터스라 할만하다. 

약 4년5개월만에 세계랭킹 1위로 복귀한 로리 매킬로이, 그 매킬로이를 라이벌로 생각지 않는다는 세계랭킹 2위 브룩스 켑카, 지난주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3위를 차지하며 샷 감을 끌어올린 필 미켈슨 등 쟁쟁한 선수들이 다 나온다.

우즈는 투어 최다승 기록에 도전한다. 그는 지난해 10월 일본에서 열린 조조 챔피언십에서 이 부문 타이인 82승을 달성했다. 우즈는 지난해엔 챔피언(J B 홈스)과 8타차의 공동 15위를 차지했다.

임성재 강성훈 김시우 이경훈 문경준 등 한국선수들도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에는 김시우가 3위를 했는데, 올해는 임성재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문경준은 2019년 KPGA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2위 자격으로 나간다.

리비에라CC를 잘 아는 골퍼들은 10번홀을 주목할 듯하다. 길이 315야드(약 288m)의 파4홀로 만만해 보이지만, 결코 쉽지 않은 홀이다.

장타자들은 이 홀에서 바로 그린을 노린다. 그러나 그린 주위를 벙커가 둘러싸고 있는데다, 그린은 폭이 좁아 1온이 쉽지 않다. 선수들은 그린을 향해 티샷하느냐, 페어웨이 왼편의 안전한 곳으로 돌아가느냐를 결정해야 하는 홀이다. 버디가 많이 나오지만, 까딱 잘못하면 더블보기 이상도 나온다. 보상과 위험이 공존하는 홀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 대회에서는 출전 선수 가운데 78%가 이 홀에서 1온을 노렸다. 그 가운데 32%는 버디 또는 이글을 기록했다. 공격적인 이 선수들의 평균타수는 3.82타였다.

그 반면 티샷을 페어웨이에 떨군 후 다음샷으로 그린을 공략한 선수들 중 버디 이상을 기록한 경우는 15%였다. 보수적으로 공략한 이들의 평균타수는 4.17타였다.

그린을 바로 노린 선수와 레이업을 한 선수의 타수 차이는 평균 0.3타였다. 지난해 챔피언 홈스는 나흘 내내 1온을 시도했고, 이 홀에서만 총 3언더파를 기록했다.

잭 니클로스는 "메이저급 대회를 여는 코스의 10번홀 가운데 가장 뛰어난 곳 중 하나"라고 이 홀을 표현했다. ksmk7543@newspim.com

 

그린 뒤에서 바라본 리비에라CC 10번홀. 티샷을 바로 그린에 올리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사진 오른쪽 위 나무 몇 그루가 있는 곳이 티잉구역이다.  [사진=골프닷컴]

 

리비에라CC 10번홀 샷 분포. 티샷을 단 번에 올리는 경우가 아주 드물다. 홀은 짧지만 버디보다 파가 많이 나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픽=골프다이제스트]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