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레바논 금융위기 심화…국회의장 "IMF 기술적 도움 절실"

3월 만기 12억 유로본드 상환 어려운 상태

  • 기사입력 : 2020년02월11일 16:52
  • 최종수정 : 2020년02월11일 1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나비흐 베리 레바논 국회의장은 레바논이 경제 구제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국제통화기금(IMF)의 기술적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11일 로이터통신은 레바논 현지 언론과 익명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베리 국회의장이 이 같이 언급하면서 3월 만기 유로본드 상황 여부는 IMF 조언을 토대로 결정해야 한다는 생각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베리 국회의장은 레바논이 현 상황에서 IMF의 구제 금용 조건을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에 순응(surrender)할 수 없다는 것이 자신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날 로이터통신은 별도의 기사에서 "레바논의 경제 위기가 계속되면서 현지 은행들은 점점 국제금융시스템에서 버림받은 존재가 되고 있다"면서 "은행시스템의 재자본화를 위해서는 150억달러에서 최대 250억달러의 막대한 자금이 필요한 상황이며 그것도 은행이 보유한 국채 상당량의 헤어컷(삭감)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통신은 "레바논 국가부도 상황이 온다면 은행권을 막대한 타격을 입을 것이고 일부는 국유화되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레바논 은행시스템은 한때 예금이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280%에 이를 정도로 돈이 넘쳐났지만, 해외로부터 자금 유입이 마르면서 정부가 재정적자를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자 발등에 불이 떨어졌고 예금이 씨가 말랐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