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일, 6년만에 문화외교국장회의…문화·관광·스포츠 교류 논의

공공문화외교 정책 공유하고 협력 방안 협의

  • 기사입력 : 2020년02월07일 17:34
  • 최종수정 : 2020년02월07일 1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한국과 일본 외교당국은 7일 일본 도쿄에서 '제17차 한일 문화외교국장 회의'를 열어 양국 간 문화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문화·인적 교류 활성화 등 양국 문화협력 증진을 논의하는 정례협의체인 이 회의는 지난 2014년 16차 회의 이후 6년 만이다.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뉴스핌 DB]

이번 회의에는 서은지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과 시노 미츠코 일본 외무성 국제문화교류심의관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외교부는 "회의에서 양측 관계기관은 양국의 공공문화외교 정책을 공유하고, 문화·관광·스포츠·청소년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현황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지난 2018년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계기로 출범한 '한일 문화인적교류 태스크포스(TF)' 후속조치 이행방안도 협의했다. TF는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양국 간 문화·인적 교류 증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출범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