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신종 코로나가 바꿨다, 중국인의 일상과 산업 트렌드

원격 근로, 원격 의료 등 원격 서비스 시대 활짝
무인 비대면 서비스 확대, 무인 유통 부활 예고

  • 기사입력 : 2020년02월07일 16:48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0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 매일 아침 8시, 알람 소리에 눈을 뜨면 서둘러 세수와 간단한 화장을 한다. 상의만 갈아입고 하의는 여전히 잠옷 차림이다. 책상에 앉아 화상회의에 참여한다.

# "여보세요, 뭐라고요? 다시 한번 말씀해 주세요. 화면이 끊겼습니다". 화상 회의 1시간 동안 30분은 서로의 발언을 확인하느라 시간을 낭비한다. 인터넷 연결이 원활하지 않아 화면과 음성이 끊기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중국 디이차이징(第一財經)이 소개한 최근 중국 직장인의 재택근무 모습이다. 인터넷을 통한 작업이 대부분으로 '원격 근무'라고도 불린다. 전염병 상호 감염을 최소화하고자 중국 정부가 각 기업에 원격 근무를 권고하면서, 화상으로 회의를 진행하는 회사가 많아졌다. 신종 코로나가 바꾼 일상의 한 예다. 산업계에서도 트렌드 재편이 이뤄지고 있다. 반짝 인기로 사라질 듯 했던 무인 유통이 다시 부상하고, 원격 의료 서비스도 시작됐다. 생활의 중심이 집으로 바뀌면서 최근 중국에서는 '홈코노미(홈+이코노미)'라는 말이 유행어가 되고 있다. 유통과 서비스 시장에서는 비대면 무인 시스템이 다시 확산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가 바꾼 중국인의 일상과 산업계의 모습을 소개한다. 

◆ 신종 코로나로 '원격 생활' 시대 활짝

연휴 후 개장한 A주에선 '신종 코로나 수혜주' 발굴이 숨 가쁘게 진행되고 있다. 투자자들이 주목한 대표적 수혜주는 '원격 근무' 테마주들이다. 화상 통화, 네트워크 시스템 설루션 관련 업종 상장사들이 주를 이룬다. 이들 종목의 주가가 연일 상한가를 기록하는 등 시중 자본의 관심이 뜨겁다.

바이두, 알리바바와 같은 IT 대기업들은 일찌감치 원격 근로 서비스를 위한 제품을 개발해왔다. 알리바바는 2015년 1월 딩토크(DingTalk 釘釘)이라는 이름의 스마트 이동 사무실 플랫폼을 개발해 출시했다. 원격 화상회의, 일정 공유, 온라인 문서 결재, 온라인 출퇴근 체크 등 기능을 무료로 제공한다. 텍스트로 된 정보를 전화 혹은 문자서비스로 전환해 원하는 대상에게 전달하는 '딩(Ding)' 기능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 신종 코로나 확산 사태에서 '딩 기능'을 통해 기업이 직원들에게 실시간 상황을 전달할 수 있어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텐센트는 원격 근로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온라인 화상 회의에 동시에 참석할 수 있는 인원을 300명으로 확대하고, 언제 어디서든 음성 혹은 화상 회의가 가능하도록 기술 지원 제공한다.

바이두 역시 원격 근로 상품을 개발해 내부에서 활용하고 있다. 하이(Hi)로 명명된 원격 근로 프로그램을 통해 문서 전송, 사무실 예약, 휴가 및 출장 신청 등 업무를 볼 수 있다. 바이두 본사와 협력 체들이 이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다.

틱톡(Tiktok)으로 유명한 바이트댄스(ByteDancd)도 '온라인 사무실' 기능 출시를 예고했다. 이 기능은 실시간 음성채널을 통해 원격으로 업무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근 원격 근로 기술과 서비스 관련 기업에 투자를 늘리고 있는 주허창터우(九合創投) 창업자 왕샤오(王嘯)는 "현재 투자하고 있는 원격 근로 기업의 고객수가 뚜렷하게 증가하고 있다. 화상 회의 서비스 제공 기업 외에도, 실시간 협업을 지원하는 클라우딩 오피스 프로그램, 세일즈 고객지원 인사관리 등 기업 업무도 원격으로 지원하는 기업의 이용자가 급증하는 추세다"라고 밝혔다.

◆ 무인 비대면 서비스 각광, 무인 편의점 부활하나 

중국 매체가 소개한 훠선산병원 무인 접수 창구

신종 코로나 사태로 한때 반짝 인기를 끌고 시들해졌던 '무인 서비스'도 다시 활발히 이용되고 있다.

착공 10일만에 초고속 완공으로 화제가 된 훠선산(火神山)병원에선 접수 창구에 사람을 볼 수 없다. 중국 메이르징지신원(每日經濟新聞)에 따르면, 병원 이용자가 스스로 무인 시스템을 통해 접수와 수납을 해야한다. 병원 내 편의시설도 무인 자동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다.

일상 생활 속 사람 간 전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무인 유통 시스템도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스타벅스의 대항마로 불리는 중국 커피 브랜드 루이싱(瑞幸)도 전국 매장에 무인 주문 단말기를 확대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루이싱커피는 올해 1월초부터 '무인 판매' 시스템 강화에 나섰다. '루이지거우(瑞即購)'로 스마트 주문 시스템과 루이화쏸(瑞划算)으로 불리는 자동 판매기를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 사태로 무인 유통 시스템이 시장에서 다시 주목을 받게 된 것이다. 중국에서는 2017년 '무인 상점' 열풍이 거세게 일었다. QR코드 자동 결제, 스마트 보안 시스템, 빅데이터 고객 관리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한 무인 편의점과 무인 판매점이 삽시간에 중국 전역으로 퍼져나갔다. 2017년 한 해 중국에서 문을 연 무인 편이점은 200개에 달했고, 무인 소매 판매대는 2만5000개에 육박했다.

그러나 불과 2년도 안 돼 '무인 판매점'은 사실상 자취를 감췄다. 인건비를 줄여 소매가격을 낮출 수 있다는 희망과 달리 초기 기술 비용이 높았고, 운영에도 크고 작은 문제점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고사 위기에 놓였던 무인 상점이 신종 코로나를 통해 기사회생의 기회를 만났다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03년 사스 발발을 계기로 징둥, 알리바바가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온라인 게임 기업들이 고속 성장한 것처럼 신종 코로나가 무인 유통시장 부활의 견인체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 디지털 의료, 원격 의료 보급 촉진 

원격 의료도 신종 코로나 확산을 통해 유망 산업으로 떠오르는 업종으로 꼽힌다. 이미 중국에서는 핑안하오이성(平安好醫生), 아리젠캉(阿里健康) 등 다양한 디지털 의료 플랫폼이 출시돼 많은 고객이 이용하고 있다. 이들 서비스는 온라인으로 병원을 예약하고, 건강 체크를 하는 기능 중심으로, 의료 전문가가 직접 원격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원지인 우한소재 셰허(協和)병원, 상하이 퉁지(同濟)병원 등이 출시한 온라인 의료 플랫폼에서는 초기 증상 환자, 경증 자가격리 환자를 대상으로 전문 의료인이 원격 지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초기 증상 환자가 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의료진과 다른 환자에게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중국 병원은 진료 예약이 힘들고 대기 시간이 긴 것으로 악명높다. 이번 신종 코로나를 통해 원격 진료와 병원 정보 디지털화 작업이 빨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