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싱하이밍 中대사, '韓 코로나 대응 평가' 논란에 "그럴 위치 아니다"

6일 김건 외교부 차관보와 면담
"7~10일 뒤 코로나 사태 진정될 것"

  • 기사입력 : 2020년02월06일 16:09
  • 최종수정 : 2020년02월06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한국 조치 평가' 발언에 대해 "상대국 주재 대사로서 그 나라의 조치를 공개적으로 평가할 위치에 있지 않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싱 대사는 이날 김건 외교부 차관보와 상견례 차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건 외교부 차관보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 = 외교부]

싱 대사는 지난 4일 주한 중국대사관에서 진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언론브리핑에서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한국 정부 조치에 대해 "많이 평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평가하지 않는다'는 표현은 외교적으로는 동의나 지지를 하지 않는다는 뜻으로도 쓰여 일각에서는 싱 대사의 발언이 결례였다는 지적도 나왔다.

싱 대사는 "중한 간 여러 채널을 통해 신종 코로나 통제와 관리, 극복을 위해 많은 의사소통이 완화되고 있다"며 "지금도 많이 호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 상황에 대해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이 최고위급 과학자들의 평가"라며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되면 순차적으로 (상황이) 내려올 것"이라고 말했다.

싱 대사는 "저는 한국인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는 대사다. 그렇게 믿어줬으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면담에서 김 차관보는 싱 대사의 부임을 축하하고 중국 내 신종 코로나 희생자에 대한 위로의 뜻을 전했다.

김 차관보는 이번 사태의 조속한 수습을 기원하며 중국 내 한국 국민 보호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고, 싱 대사는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 대응을 설명하면서 한국 측의 지원과 협력에 사의를 표했다.

외교부는 "양측은 앞으로도 한중 간 긴밀한 협력 하에 신종 코로나 사태를 함께 극복하면서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