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신종 코로나] 직격탄 맞은 대학가, 잇따른 '개강 연기'

서울 주요대, 1~2주씩 개강 미뤄져

  • 기사입력 : 2020년02월06일 17:13
  • 최종수정 : 2020년02월06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여파로 서울 주요 대학들이 2020학년도 1학기 개강 시기를 잇따라 조정하고 있다. 학사 일정이 대폭 조정되면서 대학생들의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6일 대학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서울 지역 대학들이 다가올 1학기 개강을 연기하거나 연기할 방침이다.

[뉴스핌=김아랑 미술기자]

동국대는 당초 계획보다 개강을 2주 연기했다. 동국대는 "3월 2일로 예정돼있던 개강일이 3월 16일로 미뤄졌다"고 밝혔다.

연세대와 서강대, 이화여대, 상명대, 세종대 역시 개강을 2주 뒤로 미뤘다. 서강대 관계자는 "바이러스 확산 방지 등을 위해 졸업식, 입학식, 교내 및 교외 오리엔테이션 행사도 모두 취소됐다"고 전했다.

숙명여대와 경희대의 경우는 개강을 1주일 연기했다. 숙명여대 관계자는 "추후 바이러스 확산 정도 등을 고려해 연장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일단은 개강이 1주일 연기됐다고 학생들에게 공지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대와 고려대, 성균관대, 명지대, 홍익대 등 나머지 대학들도 개강 일정 연기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 관계자는 "개강 연기 여부에 대해 지속 논의 중"이라며 "다음주 초쯤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명지대 관계자는 "교육부 권고로 2주 연기를 적극 검토 중"이라며 "계속 논의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5일 신학기 개강 시기를 4주 이내로 연기토록 권고했다. 대학의 개강일은 각 대학 자율로 변경 가능하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