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민주당 아이오와 경선은 완전 재앙..유일한 승자는 트럼프"

  • 기사입력 : 2020년02월04일 22:42
  • 최종수정 : 2020년02월05일 04: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의 아이오와주(州) 코커스(당원대회) 결과 발표가 투표 집계 문제로 지연되고 있는 것을 두고 '완전한 재앙'이라고 조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 코커스는 완전한 재앙"이라면서 "그들이 이 나라를 운영했을 때 처럼 아무것도 작동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50억달러짜리 오바마케어 웹사이트를 기억하라. 그건 그 비용의 2%만 써야 했다"며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전 정부까지 싸잡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지난 밤 큰 승리를 선언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은 바로 '트럼프'다"라고 자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이오와주(州) 디모인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다른 트윗 글을 통해서도 "아이오와에서 민주당은 정말 엉망이었지만, 공화당은 그렇지 않았다"며 "나는 오바마 대통령의 이전 기록을 크게 깨고 그 위대한 주의 역사상 가장 큰 재선 투표를 했다. 또한 97%가 넘는 투표!"라고 주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