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한·중, 앞으로도 신종 코로나 극복 위해 긴밀히 소통"

싱하밍 中대사 'WHO 따라야' 발언엔 "과학적 기준 다를 수 있어"

  • 기사입력 : 2020년02월04일 16:29
  • 최종수정 : 2020년02월04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외교부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 정부와의 공조에 대해 "필요한 부분은 적극 또 협조하고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상황을 관리해 나가면서 극복하기 위해 한중 양국 간에 긴밀한 소통을 해왔고 앞으로 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뉴스핌 DB]

김 대변인은 이날 0시부터 시행하고 있는 외국인 입국 제한을 후베이성 외 중국 다른 지역으로 넓혀야 한다는 일부 여론에 대해서는 "지역에 따라 확진자 수 증가 등 구체적 상황을 주시하면서 여행경보를 조정하는 문제는 계속 검토해 나가고 있고,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주한 중국대사관에서 진행한 언론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 "제가 많이 평가하지 않겠다"면서도 "세계적이고 과학적인 것은 세계보건기구(WHO) 근거인 만큼 WHO 근거에 따르면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WHO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 관련 회의를 열어 '국제 공중보건비상사태(PHEIC)'를 선포하면서도 국제적 이동·교역을 제한하지는 않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싱 대사의 발언과 관련 "정부가 어떻게 하면 확산을 막을 수 있는지를 최우선으로 고려했을 것"이라며 "과학적이라는 말은 모든 사람이 다 같은 기준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의 영향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이 기존 3~4월에서 6월로 잠정 연기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며 일정은 중국 측과 지속 협의 중"이라고 일축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