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한중도시발전연맹, 중국 칭다오시 칭양구에 구호물품 지원

하동 남해·구례, 의료용 마스크·손소독제 등 보내

  • 기사입력 : 2020년02월03일 13:33
  • 최종수정 : 2020년02월03일 13: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하동=뉴스핌] 이경구 기자 = 경남 하동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는 가운데 한중도시발전연맹 한국대표단이 연맹 소속의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 칭양구에 따뜻한 위로와 함께 구호물자를 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 하동군은 한중도시발전연맹 소속의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 칭양구에 의료마스크와 하동녹차를지원했다. [사진=하동군] 2020.02.03

한중도시발전연맹은 영호남 이웃사촌 하동·남해·구례군과 중국 산둥성 칭양구, 라이시시, 구이저우성 관링자치현 등 한·중 6개 도시의 우호증진과 행정·경제·문화·과학기술 등의 교류를 통한 공동번영을 위해 지난해 9월 설립됐다.

한중도시발전연맹은 이후 칭양구에 한중도시발전연맹 연락사무소를 설치하고 하동·남해·구례군이 인력을 파견해 3개 군의 우수 농·특산물 홍보와 함께 중국시장 판로 개척에 나설 예정이다.

한국대표단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함에 따라 3일 왕파 칭양구 당서기에게 위로서한문과 의료방역복 350벌, 의료마스크 2500장, 손소독제 700개 등의 물자를 보냈다.

하동군은 한중도시발전연맹 소속과 별도로 의료 마스크 3000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에 효과적인 하동녹차 120통을 따로 지원했다.

윤상기 하동군수는 위로서한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상황에 대한 위로 및 피해 회복에 대한 격려와 함께 "어려운 사태를 함께 극복해 한중도시발전연맹의 우정을 더욱 견고히 이어가자"고 전했다. 

lkk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