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국현, '올해의 작가상 2020' 후원 작가 김민애·이슬기·정윤석·정희승

  • 기사입력 : 2020년02월03일 09:24
  • 최종수정 : 2020년02월03일 09: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SBS문화재단과 공동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2020' 후원작가로 김민애(40), 이슬기(49), 정윤석(40), 정희승(47)을 선정했다.

'올해의 작가상 2020' 후원작가로 선정된 4인은 조각, 설치, 사진, 영상 분야에서 각기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김민애, 이슬기, 정희승, 정윤석(위부터 시계방향) [사진=국립현대미술관] 2020.02.03 89hklee@newspim.com

김민애는 건축적 공간과 미술의 제도적 환경을 소재로 일상 속 사물과 공간에 개입하는 장소 특정적 설치 작업을 지속해 왔다. 1990년대 초부터 프랑스에 거주하며 활동 중인 이슬기는 일상용품의 조형성에 주목해 전통 공예와 민속품 등을 동시대 맥락과 연결한 작품을 선보여 왔다.

정윤석은 다큐멘터리 영상 작업을 통해 개인의 삶, 사회적 문제를 예리한 시선으로 다루며 인간다움이란 무엇인지 질문해 왔다. 정희승은 사진의 재현성이 지닌 가능성과 한계를 탐구하며 사진을 비롯해 텍스트를 혼합한 설치 등 다양한 작업을 발표해 왔다. 

'올해의 작가상'은 국내외 미술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후원작가를 선정한다. 심사위원단은 다양한 시각을 반영하고 한국미술에 대한 관심 증대를 위해 해외 심사위원을 포함하며 매해 새롭게 구성된다. 올해는 롤리타 자볼린스키엔느(리투아니아 국립미술관 수석큐레이터), 패트릭 플로레스(필리핀대 예술대학 교수, 2019 싱가포르 비엔날레 예술감독), 크리스토퍼 류(휘트니미술관 큐레이터), 이영철(계원조형예술대학교 교수), 윤범모(국립현대미술관장, 당연직) 등 5명이다. 심사위원단은 신작 전시 개최 후 함께 모여 최종 수상 작가 1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전시는 오는 10월 30일부터 2021년 3월 29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 3, 4전시실에서 진행되며 작가들이 새롭게 구상, 제안한 신작을 선보인다. 최종 수상 작가는 12월에 발표된다.

윤범모 관장은 "올해로 9회를 맞은 '올해의 작가상 2020'은 세계가 주목할 만한 한국작가를 선정하는 국내 대표 현대미술 시상제도"라며 "조각, 설치, 사진, 영상 등 다양한 작업세계를 선보이는 작가 4인이 어느 해보다 폭넓은 신작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