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인천

인천-중국 카페리 일부, '우한 폐렴'에 여객 안태우고 화물만 운송

인천-중국 10개 항로 중 2개만 정상 운항
내달 4일 이후 운항 여부 결정키로

  • 기사입력 : 2020년01월29일 17:50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1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인천과 중국을 오가는 한·중 카페리 중 일부가 당분간 여객은 태우지 않고 화물만 실어나르기로 했다.

29일 인천항만공사와 한·중 카페리선사들에 따르면 인천과 중국을 오가는 10개 항로 가운데 인천~웨이하이(威海) 등 3개 항로의 선사들은 당분간 여객 없이 화물만 실어나르기로 했다.

인천항 전경 [사진=인천항만공사]

이날 오후 7시 인천항을 출발하는 중국 웨이하이(威海)행 카페리는 여객을 승선시키지 않고 화물(14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만 싣기로 하고 30여 명의 예약 승객에게는 운임을 환불했다.

선사측은 2월 4일까지 지켜본 뒤 여객 운송 재개 여부를 결정짓기로 했다.

30일 중국 단둥(丹東)과 스다오(石島)를 각각 출발하는 인천행 카페리도 현지에서 여객을 태우지 않고 출항하기로 했다.

인천~롄윈강(連雲港), 인천~톈진(天津) 간 2개 항로는 정상 운항될 예정이다.

인천~중국 간 10개 카페리 항로 중 인천에서 칭다오(靑島)·옌타이(烟台)·다롄 (大連)·잉커우(營口) 간 4개 항로는 선박 정기검사로 다음달까지는 카페리 운항이 중단된 상태다.

인천∼친황다오(秦皇島) 노선은 현재 카페리 대신 컨테이너 화물선만 운항 중이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인천과 중국을 오가는 10개 카페리 항로 중 2개 항로만 정상 운행될 예정이나 이마저도 언제 상황이 바뀔지 알수 없다"며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민관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