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경남은행, 'BNK더조은중금리신용대출' 출시

  • 기사입력 : 2020년01월29일 17:4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17: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은행은 중·저신용자와 금융소외계층을 대상으로 'BNK더조은중금리신용대출'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경남은행] 

BNK더조은중금리신용대출은 금융소외계층의 상환 능력과 의지 등을 인공지능(AI) 머신러닝기법으로 평가해 대출 가부를 바로 결정한다.

최고 한도는 3000만원 이내(개인사업자 최대 2000만원)로 중금리등급 7등급 이상, 연소득 1000만원 이상 개인과 개인사업자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금리는 중금리등급 1등급이 최저 5.02%(29일 기준, 개인사업자의 경우 최저 5.69%) 수준으로 최고금리는 13.00%(교육세 미포함)이다.

대출 실행 후 연체 없이 상환하면 최대 2.00%p까지 금리 감면 혜택이 제공된다.

만기는 최장 5년(연 단위로 신청)으로 상환은 거치기간 없이 원금균등분할상환 또는 원리금균등분할상환 방식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디지털금융본부 최우형 부행장보는 "BNK더조은중금리신용대출은 낮은 신용등급으로 대출 신청이 거절된 고객뿐만 아니라 타 금융기관으로부터 고금리 대출을 받고 있는 고객들을 배려한 상품이다"면서 "대출 문턱을 크게 낮춘 만큼 1금융권 이용이 어려워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을 이용하는 금융소외계층 등 많은 고객들에게 유용할 것이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