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BTS가 현대 미술계에 놓은 다리…'Connect, BTS' 서울전 28일 개막

"이전과 다른 형태 협업…서로 다름 인정한다"
5개 도시 글로벌 프로젝트로 진행

  • 기사입력 : 2020년01월28일 18:06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18: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월드스타 방탄소년단이 현대미술가 22명과 전시를 갖는다. 'Connect, BTS'라는 이름의 이 특별한 전시는 런던과 베를린, 부에노스 아이레스, 서울과 뉴욕 등 세계 다섯 도시에서 열린다.

다섯 도시 전시의 총괄 기획은 이대형 예술 감독이 맡았다. 이 감독은 28일 서울전 개막을 앞두고 열린 'Connect, BTS'에서 "이번 전시는 새로운 형태의 협업"이라고 소개했다.

이대형 감독은 "단순히 공통점을 발견하고 이것과 저것을 섞은 협업이 아니다. 오히려 이번 전시는 십수 년간 한길을 걸어온 22명 작가의 작업을 그대로 가져왔다. 실제 BTS가 추구하는 '오리지널리티'를 담은 거다.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는 것으로, 그래서 이는 지금까지 해온 협업의 형태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CONNECT, BTS 전시가 열리고 있다. CONNECT, BTS 서울 전시는 세계적인 현대미술 작가들과 큐레이터들이 다양성에 대한 긍정, 연결 소통 등 방탄소년단이 강조해온 철학적 메세지를 지지하며, 이를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2020.01.28 dlsgur9757@newspim.com

이어 "그래서 이번 글로벌 프로젝트는 다양성을 가진다. 큐레이터에게 큰 맥락의 방향성과 화두만 던지고 각자 철저하게 자발적으로 전시를 구성하게 했다. BTS는 현대 미술가들을 연결하는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런던에서는 서펜타인 갤러리 큐레이터인 벤 비커스와 케이 왓슨이 기획에 참여했다. 베를린전에는 스테파니 로젠탈 그로피우스 바우 관장과 노에미 솔로몬 그로피우스 바우 독립 큐레이터, 부에노스 아이레스와 서울에는 이대형 감독이 큐레이터를 담당했다. 뉴욕 전시는 토마스 아놀드 알타 아트 프로덕션 대표가 큐레이팅했다. 각 지역마다 전시 구성과 참여 작가, 작품이 다 다르다.

방탄소년단은 화상통화로 이대형 감독과 의견을 나눴고, 현대미술에 대한 이해에 초점을 맞췄다. 이 감독은 "방탄소년단이 이번 전시를 이해하고 좋아해줘서 즐겁게 진행했다. 화상통화에서 방탄소년단은 전시에 어떤 메시지를 담아달라고 하지 않았다. 작가의 작품에 대해 방탄소년단도 이해하고 동조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이대형 아트 디렉터가 2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CONNECT, BTS 전시회에서 작품 소개를 하고 있다. CONNECT, BTS 서울 전시는 세계적인 현대미술 작가들과 큐레이터들이 다양성에 대한 긍정, 연결 소통 등 방탄소년단이 강조해온 철학적 메세지를 지지하며, 이를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2020.01.28 dlsgur9757@newspim.com

이어 "서로 다른 분야에서 다른 형태로 다른 메시지를 만드는 것 같지만 이것이 연결됐을 때 긍정적인 스토리를 만들어낸다. 결코 단순하진 않을 거다. 한 문장으로 이해하기 힘들 수 있다. 이는 같은 레이어 안에서 전 세계가 반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이 다양한 관람객과 현대미술의 만남에 연결고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감독은 "서펜타인 갤러리 관계자가 말하길 관객 컬러가 바뀌었다더라. 저는 굉장히 좋은 일이라 생각한다. 예술은 몇몇 주요인이 누리는 게 아니다. 그 틀을 깨는 게 어려운데 이와 같은 협업이 다양한 관람객들이 현대미술에 접근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전에 참여한 미디어 아트 작가 강이연(39)도 이번 전시는 색다른 형태의 협업이었고, 이에 대해 만족한다고 밝혔다. 강 작가는 "BTS에서 오는 거대한 레이어가 있다. 그래서 전 세계 22명의 작가와 거대한 기관들이 함께 하면서 서로 하고 싶은 이야기를 나누고 자율성을 보장했다. 또, 전시 작업을 하면서 큐레이터와 참여작가가 수평적 관계를 이룬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이 커넥팅을 BTS가 했다. 정말로 생물체 같은 프로젝트였다"고 강조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강이연 작가의 '비욘드 더 씬' 일부 2020.01.28 89hklee@newspim.com

강 작가는 본인 정도가 참가자 중 방탄소년단의 이야기에 접근한 작가라고도 했다. 영국에서 주로 활동하는 강 작가는 직접 영국의 방탄소년단 팬인 아미 15명을 만나 언어와 문화가 다른 이들이 방탄소년단에 주목하는 이유를 분석했고 이를 작품에 녹였다. 안무와 아미에 초점을 맞춘 작품이 강이연 작가의 '비욘드 더 씬(Beyond the scene)'이다. 프로젝션 맵핑 작업인 이 작품은 흰 천 한 겹 뒤에서 벌어지는 7명의 퍼포머(방탄소년단 상징)를 통해 익명성과 정체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삼면을 꽉 채우는 퍼포먼스는 하나의 아이콘이 된 BTS를 보여준다.

이외에도 서울전에서는 앤 베로니카 얀센스(65, 벨기에)의 설치 작품 '그린, 옐로, 핑크'와 '로즈'를 볼 수 있다. '그린, 옐론, 핑크'는 관람객이 안개 가득한 공간을 걸으면서 현대인들이 겪는 모순에 대해 생각해보는 공간이다. 그린, 옐로, 핑크로 바뀌는 안개가 자욱한 공간에서 관람객들은 시각에 의존해야 하는 세상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 사이의 물리적 거리를 더욱 예민한 감각으로 경험하게 된다. 이 공간은 5분간 10명 내외 관람객이 시간별로 체험할 수 있다. '로즈'는 7개의 점이 뿜어내는 빛과 색감, 공간을 통해 관람객에 공감각을 선사할 예정이다.

서울전은 28일부터 3월 20일까지 이어진다. 런던전은 새클러 갤러리에서 오는 3월 15일까지, 켄싱턴 가든에서 1월 28일~3월 15일 펼쳐진다. 베를린전은 그로피우스 바우에서 2월 2일까지, 부에노스 아이레스전은 키르치네르 문화센터에서 3월 22일까지 열린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