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종목이슈] 오공, '테마'로 주가 급등하자...대표이사, 보유주식 전량 '매도'

오공, 우한 폐렴 확산 이후 마스크 관련 테마주로 주가 급등
조한창 오공 대표이사 지분 전량 장내매도...매도금액 약 8억원
"우한 폐렴 테마주 변동성 주의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28일 15:03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오공 대표이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테마주로 주가가 급등하자 보유 주식 13만주를 장내 매도했다. 전문가들은 테마주는 펀더멘털(기초체력) 증거를 찾기 어렵고,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투자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조한창 오공 대표이사는 설 연휴 전날인 지난 23일 보통주 13만1593주(지분율 0.78%)을 장내 매도했다. 매도 단가는 5916원으로 총 매도금액은 약 7억7850만원이다.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최근 1년 오공 주가 추이 2020.01.28 rock@newspim.com [자료=네이버금융]

오공은 지난 20일 마스크 관련 테마주로 묶이며 주가가 급등했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작년부터 올초까지 줄곧 4000원 아래 머물던 주가는 지난 20일 29.93%(1100원) 오르며 4775원으로 마감했다. 다음날인 21일에도 22.51%(1075원)오르며 5420원에 거래를 마쳤다. 23일에는 5.64%(330원) 내렸지만 이날 다시 상한가를 기록하며 7000원선을 바라보고 있다.

오공은 홈페이지에 황사 마스크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접착제 제조·판매업이 주사업이다.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오공 황사 마스크 제품 2020.01.28 rock@newspim.com [사진=오공]

조 대표는 2016년부터 김윤정 대표와 함께 오공을 이끌고 있다. 오공은 2016년 3월 25일 조한창 사내이사를 각자 대표이사로 신규선임하며, 기존 김윤정 단독 대표이사 체제에서 김윤정·조한창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바뀌었다. 등기임원인 조 대표의 임기 만료일은 2022년 3월 22일이다. 

조 대표는 지난 22일까지 지분 0.78%를 유지해왔다. 2012년 4월 8일 기준 보통주 8만9395주(당시 지분율 0.78%)를 가지고 있다가 2018년 9월 21일 구주주 청약 유상증자 물량 배정으로 보통주 4만2198주를 신주 취득하며 보통주 13만1593주(지분율 0.78%)를 보유하고 있었다.

최대주주인 특별관계자인 조 대표가 보유 지분을 전량 매도하면서 특별관계자를 포함한 최대주주 지분도 31.73%에서 30.95%로 낮아질 전망이다. 오공 최대주주는 지분 22.56%을 보유한 김윤정 대표다.

우한 폐렴 테마주로 주가가 오른 뒤 최대주주 및 임원이 매도 물량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자동차 부품업체 체시스 이명곤 회장도 지난 20~21일 보통주 63만주(지분율 2.63%)를 장내 매도했다. 매도 단가는 4330~4840원 사이로 총 매도금액은 약 28억원이다. 체시스는 농수축산물 관련 바이오 사업을 하는 넬바이오텍(체시스 보유지분 8.70%)을 계열사로 두고 있어 최근 우한 폐렴 테마주로 주목 받았다. 올초부터 지난 17일까지 주가는 48.52% 올랐다.

전문가들은 우한 페렴 관련 테마주 투자에 유의할 것을 주문했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 본부장은 "테마주는 펀더멘털 증거를 쉽게 발견하기 어렵다"며 "상승 모멘텀을 이어가기 어렵기 때문에 실익보다 변동성 끌어안는 투자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