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우한 폐렴' 언제까지, 5월 최고조·전 세계 확산 경고<홍콩전문가>

6월부터 소강 국면 진입, 각국 경계 강화 지속해야
우한 정부 대응 미숙 도마, 중국 공식 발표 신뢰성 타격

  • 기사입력 : 2020년01월28일 12:07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13: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5월 절정에 달할 것이라는 전문가 전망이 나왔다.

BBC중문망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량줘웨이(梁卓偉) 홍콩대학 의학원장은 27일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최신 상황을 설명했다. 량 원장은 이 자리에서 △ 전염 환자가 현재 6.2일마다 두 배 속도로 늘어나고 있으며 △ 현재 우한시민 4만4000여 명 정도가 감염된 것으로 파악되고 △ 4~5월 전염이 최고조에 달한 후 6~7월부터 소강상태에 진입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량줘웨이 홍콩대학 의학원장 <사진=바이두>

이날 량 원장이 밝힌 내용 중 가장 관심을 끈 대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기간이다. 량 원장은 4~5월 충징(重慶),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광저우(廣州) 및 선전(深圳) 등 대도시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절정에 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한 폐렴' 사태는 6~7월 소강기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충칭의 경우 전국 교통망과 연계된 교통 허브로 유동 인구의 이동이 대단히 많은 지역이어서 상하이와 베이징 등 다른 대도시 보다 1~2주 빠른 4월 말에서 5월 초에 대규모 감염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시기 충칭 지역 감염자가 15만 건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기타 대도시에서도 각각 5만여 건의 감염자가 발생할 것으로 추측했다.

량 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밝혀진 주요 특징을 기반으로 시뮬레이션 연구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량 원장은 '우한 폐렴'의 전 세계 확산 가능성도 경고했다. 그는 "세계 각국이 지속적이고, 매우 엄격한 방역 조치를 취하고 인구 이동을 최대한 제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우한의 확진 환자가 공식 집계 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판단했다. 량 원장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25일 기준 우한의 확진 환자가 2만5000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여기에 잠복기, 무증상 감염자까지 합하면 감염자가 4만40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번식률은 2.13으로 현재 6.3일마다 감염자가 두 배씩 늘어나고 있다고 량 원장을 설명했다. 

량 원장이 예상한 확진자와 감염자 수는 중국 정부의 공식 집계와 큰 차이가 난다. 28일 오전 10시 6분 중국 정부가 집계한 우한의 확진 환자는 1590명이다. 그러나 량 원장은 실제 확진자가 이보다 16배 많은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홍콩 의료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의 공식 발표 수치를 신뢰하지 않고 있다. BBC중문망은 신뢰할 수 있는 정보 수집이 어렵다는 판단에서 홍콩 정부 관계자들이 14일 우한에 도착해 실사 조사에 나섰다고 27일 보도했다.

2003년 '사스'로 엄청난 피해를 겪었던 홍콩의 전문가들이 중국 정부의 발표보다 자체 연구 결과를 신뢰하는 것은 중국 정부의 정보 은폐·축소와 미숙한 대응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BBC는 우한 현지에서도 여전히 언론 통제가 심각하다고 전했다. 우한 소재 병원 관계자들이 현장 모습을 담는 홍콩 기자들을 병원 내 파출소로 연행해 소지품 검사를 하고, 촬영한 영상을 삭제하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사태가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지만 우한 정부의 대응능력이 여전히 미숙한 상황이어서 전염병 확산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하이커우 중신사=뉴스핌 특약] 강소영 기자= 27일 하이커우(海口)에 마련된 집중 방역 관리소 모습. 방호복을 입고 방역 작업에 나선 중국 의료인들이 후베이성에서 온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집중 관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0.1.27

우한시 정부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상황에 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2019년 12월 31일 우한 정부가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을 발표한 후 처음 열린 대외 정보 공개 행사다. 

그러나 이날 기자회견에서 보인 우한 정부 관계자의 모습은 매우 실망스러웠다. 우한시장이 후베이성 마스크 공급량 수치를 잘못 발표해 정정하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마스크와 방호복 공급량이 충분하다는 우한시장의 발표와 달리 후베이성 성장은 해당 물자가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해 현장의 기자를 혼란에 빠뜨렸다. 

기자 회견 현장에 정부 관계자들의 마스크 착용 모습도 인터넷에서 '조롱거리'가 됐다.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해도 부족한 상황에서 최고 책임자는 마스크를 사용하지 않았고, 마스크를 착용한 나머지 두 명은 잘못된 방법으로 마스크를 착용해 빈축을 샀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