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혼자 보기 아까운 그래미어워드 레드카펫

코비 추모·트럼프 대선 응원·이란 전쟁 반대 메시지

  • 기사입력 : 2020년01월28일 09:25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09: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음악인들의 축제 제62회 그래미어워드가 27일(한국시간) 열기 속에 치러진 가운데, 이슈가 풍성했던 레드카펫 뒷이야기가 화제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 센터에서 개최된 올해 그래미어워드에서는 레드카펫부터 숱한 뮤지션들이 개성을 뽐냈다. 스타들은 첨단 기술(?)을 동원해 볼거리를 제공하거나, 전설적인 농구스타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등 각기 다른 콘셉트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먼저 눈에 띈 것은 가족을 동반한 스타들. 아리아나 그란데는 부모와 팔짱을 끼고 등장,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고 '퍼스트 맨' 퍼포먼스를 선보인 카밀라 카베요는 곡의 테마이기도 한 아버지와 부녀지간의 정을 과시했다. 최근 파킨슨병 투병 사실을 털어놓은 영국 가수 오지 오스본은 딸과 함께 레드카펫을 밟았고, 크리스 브라운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딸 로열티와 함박웃음을 지으며 카메라 앞에 섰다.

[로스앤젤레스 로이터 =뉴스핌] 김세혁 기자 = 올해 그래미 어워드에서도 참가자들의 시선을 강탈한 빌리 포터 2020.01.28 starzooboo@newspim.com

독특한 의상들도 눈길을 끌었다. 매년 그래미어워드에서 독특한 의상을 공개해온 가수 빌리 포터는 자동 모자를 쓰고 나타났다. 화려한 푸른색 의상과 매치한 화려한 은사 모자는 자동으로 열리고 닫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베스트 랩 앨범상 수상자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는 핑크색 벨보이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특히 색깔을 맞춘 트렁크 속 내용물을 팬들 앞에 공개해 박수를 받았다. 1500만 구독자를 거느린 인기 유튜버 릴리 싱은 투명 케이스에 담은 사탕을 취재진에 나눠줬다. 

국제정세를 담은 의상들도 주목을 받았다. 트럼프 지지자로 유명한 조이 빌라는 '트럼프 2020'이라는 큼지막한 문구가 들어간 드레스로 차기 대선 승리를 확신했다. 이란 출신 배우이자 모델 메간 포머는 'No War Iran'이라는 문구와 이란·미국 국기가 부착된 드레스를 입고 미국과 이란의 평화를 기원했다.   

[로스앤젤레스 로이터 =뉴스핌] 김세혁 기자 = 남편 조 조나스의 손을 잡고 레드카펫을 밟은 인도 배우 프리앙카 초프라 2020.01.28 starzooboo@newspim.com

남편 닉 조나스와 함께 그래미어워드를 찾은 인도 출신 배우 프리앙카 초프라는 큐빅으로 장식된 섹시한 드레스로 멋을 내면서 네일 아트로 특별한 메시지를 전했다. 그의 오른손 검지 손톱에 적힌 숫자 '24'는 26일 헬기 사고로 딸과 함께 숨진 미국프로농구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의 등번호다.  

한편 올해 그래미어워드에서는 신예 빌리 아일리시가 올해의 레코드상과 앨범상 등 주요상 등 4개 부문을 휩쓸며 대세임을 증명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