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우한 폐렴' 전 세계 확진자 및 의심자 급증 조짐

베트남·사우디서 확진자 발생…북미·유럽서도 의심자 증가

  • 기사입력 : 2020년01월24일 11:27
  • 최종수정 : 2020년01월24일 1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가 전 세계적으로 빠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23일(현지시각)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베트남에서 2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캐나다에서는 의심 환자가 여러 명 나와 확인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또 미국에서는 시애틀에서 21일 확진 환자가 나온 데 이어 이날은 중국을 다녀온 텍사스 학생이 의심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고 있다.

중국 우한의 화중과기대학(華中科技大學) 부속 동제병원(同濟醫院)에서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한층 강화된 사전 검진 체계가 도입됐다 [사진=중신사]

전날 베트남 당국은 호찌민에서 2명의 중국인 남성이 우한 폐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호찌민에 거주 중인 한 중국 국적 남성은 지난 13일 우한에서 베트남으로 여행을 온 자신의 아버지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고, 아버지는 지난 17일 고열 증상으로 호찌민 병원에 입원했다. 해당 병원 측은 두 사람이 회복 징후를 보이고 있으며 열도 내린 상황이라고 밝혔다.

CNN은 캐나다에서 몇몇 사람들이 우한 폐렴 증세를 보여 집중 모니터를 받고 있으나, 아직 확진자는 없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토론토와 몬트리올, 밴쿠버 공항 3곳은 우한 폐렴 관련 검역을 강화한 상태다.

또 로이터통신은 우한으로 여행을 다녀온 텍사스의 한 대학생이 우한 폐렴 의심 증상을 보여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라고 보도했다. 이 학생이 우한 폐렴 감염 확진 판정을 받는다면 지난 21일 이후 미국 내 두 번째 확진자로 기록될 예정이다.

24일 일본에서는 두 번째 우한 폐렴 감염자가 공식 발표됐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날 성명을 통해 감염자가 중국 우한에 사는 40대 남성으로, 지난 19일 일본에 도착한 뒤 현재 병원에 격리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15일 자국 내에서 첫 우한 폐렴 감염자가 나왔다고 확인한 바 있다.

전날 인도 외무부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근무하는 인도인 간호사 한 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또 BBC는 영국 스코틀랜드에서 4명의 우한 폐렴 의심 환자가 진단 검사를 받았으며, 의심 환자 가운데 3명은 에딘버러, 한 명은 글래스고에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24일 중국 국가 보건위원회는 23일 기준으로 우한 폐렴 사망자가 25명, 확진자는 830명으로 늘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밖에 한국에서도 두 번째 확진자가 나왔으며, 대만, 태국, 홍콩, 마카오, 대만, 싱가포르 등에서도 감염자가 나온 상태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