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시 학동 '쌍용 센트럴시티' 모델하우스 31일 개관

"동구의 랜드 마크로 만든다 "

  • 기사입력 : 2020년01월23일 19:1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9: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최근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로 지방 부동산 시장이 침체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광주광역시의 부동산 시장 열기는 여전히 뜨겁다.

지난해 광주에 공급된 신규분양단지 대부분이 1순위 마감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광주 동구 학동에 추진되고 있는 쌍용건설의 '학동 센트럴시티'가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학동 센트럴시티조합 모델하우스에 조성된 단지별 모형도를 보고 있다.[사진=지영봉 기자] 2020.01.23 yb2580@newspim.com

이곳 전용면적은 84㎡, 121㎡ 타입 2가지에 4베이로 설계 전세대가 남향, 동남향의 혁신설계로 구성됐다. 총 920세대가 들어서고 고품격을 갖춘 '동구의 랜드 마크'로 만든다는 야심찬 전략을 갖고 추진중이다.

이곳에 건립 예정인 총 920세대 중 840세대가 조합원 세대이며, 80세대가 일반분양분으로 구성돼 일반청약 경쟁이 치열 할 것으로 예상된다.

'센트럴시티 지역주택조합'은 지난해 8월 조합원 모집승인(광주 동구 공고 제 2019-1020)이 나면서 본격적인 조합원 모집에 나섰다. 이곳은 삼익세라믹과 평화맨션이 자리한 곳으로 건축 된지 30년 이상이 된 곳으로 일부 비가 오면 세는 등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세대가 많은 곳으로 알려진 곳이다.

이에 따라 개발의 필요성을 인식한 조합원들의 의중이 반영되면서 실수요자 중심의 개발을 조합이 추진해 현재에 이르렀다.

이번 시공을 맡게 될 쌍용건설은 1군 건설사로 광주지역 5개 구에 모두 시공이 되는 보기 드문 지역 친화적 기업이라는 우호적인 관계 설정도 조합원들에게 신뢰를 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김복호 동원주택건설 대표가 모델하우스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2020.01.23 yb2580@newspim.com

한편, 조합은 명품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외관, 조경 등 설계뿐 아니라 고품격 커뮤니티시설 등 다양한 시스템을 적용해 기존 단지와는 차별화된 단지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역세권 아파트단지로 동측은 화순으로 나가는 대로변을 끼고 있고 무등산과 증심사를 끼고 있어 힐링의 시간을 갖는데도 유리한 곳이다. 서부로 이어지는 외곽도로와 5분 거리의 전남대병원, 조선대병원 ,남광주시장 등 접근성이 용이해 생활 인프라가 확충돼 있다.

이외에도 광주남초등학교, 운림중, 조대부중고, 조선대 등 우수한 학군이 포진해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더불어 초역세권, 초 학세권, 라이프 편의성을 추구한 상태로 실수요자들에게 인기를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복호 동원주택건설 대표는 "30여 년 동안 주택건설을 하면서 광주의 주거환경을 차별화 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입주민들에게 인정받기 위해 주방, 화장실뿐만 아니라 변기까지 직접 세심하게 직접 관여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주부들의 가장 큰 고민은 음식물 처리인데, '환경인증 받은 에센' 이라는 음식물 처리기기를 옵션이 아닌 조합세대원에게 무료로 지원을 해줌으로써 다른 아파트와 차별화 했다"고 밝혔다.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학동 센트럴시티조합 모델하우스 내부 거실과 풀셋트 대리석이 주방에 채용된 모습이다. [사진=지영봉 기자] 2020.01.23 yb2580@newspim.com

지역주택조합은 6개월 이상 일정 지역에 거주한 무주택자나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주택 소유자들이 조합을 구성해 주택을 짓는 사업이다. 이는 조합원들이 사업의 주체가 돼 사업을 시행하므로 시행사의 이윤이 없고, 분양을 위한 마케팅 비용 자체가 적게 발생하게 되므로 일반적인 아파트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하다.

한편 '학동 센트럴시티' 견본주택(모델하우스) 개관식은 명절인 24일(가오픈)과 31일에 공식 오픈된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