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LG서 방출된 포수 정상호 7000만원에 영입

  • 기사입력 : 2020년01월23일 11:2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두산베어스가 베테랑 포수 정상호를 영입했다.

프로야구 구단 두산은 23일 "정상호(38)를 연봉 7000만원에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두산 유니폼을 입은 정상호. [사진= 두산베어스]

지난 200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차 지명을 받은 정상호는 SK 유니폼을 입었다. 2015시즌 종료 후에는 FA 자격을 얻어 LG와 4년간 32억원에 계약 했다. 하지만 지난해 정상호는 22경기에만 출전, 타율 0.083로 부진 방출됐다. 2019 정상호의 연봉은 4억5000만원이다.

두산베어스는 풍부한 경험에다 동료들과 좋은 호흡을 보이는 정상호가 올시즌 팀 전력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

정상호는 "우승 팀 일원이 돼 기쁘고, 구단에 감사드린다. 고참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시즌 준비를 하겠다. 전지훈련이 며칠 남지 않았다. 빠르게 적응해 올해도 팀이 우승하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