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中 '우한폐렴' 폭발적 확산…최초 발병지 우한, 도시 전면 봉쇄

23일 0시현재 확진환자 571명 사망 17명으로 늘어
바이러스 변이가능성 높아 폭발증가 우러
주민 생활 기업 활동에 본격 주름살

  • 기사입력 : 2020년01월23일 09:19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뉴욕 = 최헌규 특파원 김근철 특파원] 중국 우한(武漢)시 당국은 23일 오전 10시를 기해 도시 교통을 전면적으로 봉쇄한다고 밝혔다.

우한시는 우한 거주인들에게 특별한 이유가 없으면 우한을 떠날 수 없다고 강조하고 공항과 기차역을 통해 우한을 떠나는 길을 전면 차단했다. 또 시내 노선 버스와 지하철, 여객선, 장거리 버스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운영 재개 상황에 대해선 별도로 통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3일 아침 우한 주재 한국 영사관 관계자는 중국 당국이 이날 0시를 기해 우한 텐허 공항에서 타지역(타 도시와 외국)으로 향하는 항공편 이륙을 무기한 전면 금지시켰다고 밝혔다.     

우한시는 시내 모든 거주자에게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명령했다. 이와관련 후베이성은 성도로서 이번 역병 최초 발병지인 우한을 비롯한 각 시에 대해 마스크와 방호복 등 의료 장비를 긴급 지원하고 나섰다.

중국은 현재 우한폐렴을 2003년 사스때와 같이 을류 전염병으로 지정하고, 대응조치는 '갑류' 전염병인 콜레라와 흑사병 수준으로 격상시킨 상태여서 주민 생활및 경제 활동에 대해 준 전시에 버금가는 제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이미 우한시는 22일 여행사들에 대해서도 단체 여행객을 비롯한 일체의 여행상품 판매 모집 행위를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이에따라 일차적으로 2월 8일까지 여행사 영업이 전면 중단됐다.

한편 22일 24시 기준 중국 국가위생 건강위원회에 따르면 31개 성시 가운데 25개 성에서 모두 571의 확진환자가 발생해고 17명이 사망했다. 확진 환자 가운데 중증환자만 95명이어서 사망자는 앞으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의심환자도 13개 성시에 걸쳐 393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앞서 진원지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은 이날 저녁 8시 현재 후베이성에서만 확진 환자와 사망자가 각각 444명, 17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중국 국무원은 22일 기자회견에서 우한 폐렴이 사람간에 전염되고 있고 의사 간호사 등 의료 인력에게도 전염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우한 화난시장에서 거래됐던 야생동물로 추정되는 전염 내원(소위 자연숙주)에 대해서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2일 24시 현재 중국의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571명으로 늘고 사망자도 17명으로 늘어났다. 베이징에서도 확진환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시민들은 현재 외출시 거의 예외없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2020.01.23 chk@newspim.com

이와관련 중국 당국은 주요 야생동물 시장에 대해 시장 반입을 금지하는 등 특별 관리 감독 조치를 취하고 나섰다.

국무원은 전염 확산과 경로 등에 대해 완전히 통제를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바이러스의 변이 가능성과 역병의 지속적인 확산 리스크가 상존한다고 설명했다.

22일 중국과학원의 가오푸(高福) 원사는 현재까지의 연구 조사결과 아동과 청년층은 감염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바이러스가 섭씨 56도에서 30분이 지나면 소멸되고, 75도의 알콜도 바이러스 소독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우한폐렴 확진환자는 22일 24시 현재 후베이성(우한시 포함) 444명 외에 베이징 14명, 광둥성과 상하이 저장성이 각 26명, 9명, 10명으로 나타났고 텐진 허난 스촨에서도 각 4명, 5명, 5명이 보고됐다.

이밖에 윈난 광시 산둥 안후이 하이난 구이저우 장시 닝샤 후난 충칭 랴오닝 산시 푸젠 허베이 장수 마카오 등에서도 환자가 나오면서 확진환자는 25개성에 걸쳐 모두 571명으로 늘어났다. 23일 아침 현재 환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는 지역은 시장(티베트)과 신장위구르, 간수 등 6개 성시 뿐이다.  

해외에서는 일본과 한국 미국 대만에서 각각 1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핶고 태국에서 3명의 환자가 나왔다. 해외에서는 또 필리핀과 싱가포르에서도 의심환자가 각 4명, 7명 보고됐다.

한편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WHO는 22일 긴급 회의를 갖고 우한 페렴의 전세계 확산을 막기 위해 국제 비상 사태를 선언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를 마친 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세계적인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23일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 결정은 내가 매우 심각하게 고려하는 것 가운데 하나"라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WHO가 비상사태를 선포한다면 지난 10년 사이 6번째 사례가 된다고 전했다.

WHO는 지난 2003년 중국 사스 사태의 확산을 막기위해 세계 여행 주의보와 함께 중국에 대한 여행을 금지하는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우한폐렴이 23일 0시 현재 중국 31개 성시 가운데 중남부와 동북부 등 25개 성시 지역으로 확산됐다. 2020.01.23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