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송진우 한화이글스 코치, 증평초 야구 유망주 형제 1일 코치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15:48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16: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송진우 한화이글스 코치가 증평초등학교의 야구 유망주 강대호(12)·인호(10) 형제의 1일 코치를 자처하고 나섰다.

송 코치는 22일 청주시 흥덕구 송정동 청주 한국폴리텍대학을 방문, 이 캠퍼스에서 훈련중인 모교 후배인 강씨 형제를 코치했다.

한화 이글수 송진우 코치(맨왼쪽)가 22일 한국폴리텍 대학교 청주캠퍼스에서 증평초 야구 유망주 1일 코치 역할을 했다.[사진=증평군]

이날 만남은 증평군의회 장천배 의장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장 의장은 강씨 형제가 평소 제일 존경하는 야구선수로 송 코치를 꼽으며 만나고 싶어한다는 소식을 듣고 평소 친분이 있던 송 코치에게 연락했다.

이에 송 코치는 해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곧바로 훈련장을 찾았다.

강대호·인호 형제는 "송진우 선수에게 직접 지도를 받은 것이 꿈만 같다"며 "송진우 코치처럼 야구 역사에 길이 남을 훌륭한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야구공을 던지고 있는 송진우 코치[사진=증평군]

강 씨 형제는 각종 리틀야구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미래 메이저리거를 꿈꾸고 있다.

증평초등학교를 졸업한 송 코치는 1989년 빙그레이글스에 입단해 프로야구선수로 활약했다.

2009년 은퇴 후 일본 요미우리 자이언츠·한화이글스 코치, KBS N 해설위원을 거친 뒤 2018년부터 다시 한화이글스 코치를 맡고 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