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유통 큰 별 지다] 신격호 빈소 사흘째...42년 롯데맨 소진세 등 각계 조문 행렬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타계 사흘째...신동주·신동빈, 조문객 맞아

  • 기사입력 : 2020년01월21일 11:48
  • 최종수정 : 2020년01월21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민경하 기자 =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이 별세한 지 사흘 째인 21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각계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신 명예회장의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이날 8시 56분 빈소에 도착했다. 이어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2분 후인 오전 9시 18분에 빈소를 찾았다. 신 전 부회장과 신 회장은 빈소 내실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1일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민경하 기자] 2020.01.21 nrd8120@newspim.com

다만 신 명예회장의 장녀인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도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두 명의 며느리들도 마찬가지다. 신 전 부회장의 부인인 조은주씨와 신 회장의 부인인 시게미쓰 미나미씨도 아직 빈소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  

21일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 로비에 들어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모습. [사진=민경하 기자] 2020.01.21 nrd8120@newspim.com

신 명예회장의 공동장례위원장을 맡고 있는 황각규 롯데지주 공동대표(부회장)는 이날 오전 8시 42분께 빈소로 들어가 신 전 부회장과 신 회장과 함께 조문객을 맞고 있다.

이날 재계에서 가장 먼저 빈소를 방문한 사람은 김범석 쿠팡 대표이사도 임원진인 김영태 부사장, 윤혜영 부사장, 김수혜 전무와 함께 오전 9시 19분께 빈소를 찾아 5분간 조문한 뒤 돌아갔다. 김 대표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짧게 유족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범석 쿠팡 대표이사가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2020.01.21 kilroy023@newspim.com

이어 지난 42년간 롯데에 몸담았던 소진세 교촌애프앤비(F&B) 대표이사 회장이다. 소 회장은 오전 9시 18분께 빈소를 방문해 고인을 애도했다. 신 명예회장 장례 첫날인 지난 19일에 이은 두 번째 조문이다.

이날 오전 10시 이후에는 신명호·이세중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 금춘수 한화 대표이사 부회장, 이성열 SAP코리아 대표, 이봉진 자라코리아 사장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정관계에서도 발길이 이어졌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0시 50분경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송 울산시장은 8분간 조문을 마친 뒤 "상주와 무슨 얘기를 나눴냐"는 뉴스핌 기자의 질문에 "고인인 신 명예회장은 울산에서 태어나서 지역을 빛내셨다"며 "다시 울산으로 오시게 되니 고향을 지키는 시장으로서 고인을 따뜻하게 잘 모시겠다는 말씀을 건넸다"고 전했다. 신 명예회장은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안치될 예정이다.

강금실 사단법인 선 이사장(전 법무부 장관)은 오전 11시 3분께 조문했다. 강 이사장은 신 명예회장과 인연이 있다. 사단법인 선은 2017년부터 신 명예회장의 한정후견인으로 지정돼 신 명예회장의 재산을 관리해 왔다. 강 이사장은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변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 6시 10분에 진행되며 영결식은 50분 후인 오전 7시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