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당국, 주민들에 김정은 방문했던 양덕온천 관광 강요

현지 소식통 "이용자 없자 주민들에 관광 강요"
"관광비 너무 비싸…주민들 감당하기 어려워"

  • 기사입력 : 2020년01월21일 09:28
  • 최종수정 : 2020년01월21일 09: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새해부터 영업을 시작한 양덕온천관광지에 관광을 가도록 압력을 넣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덕온천관광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준공식에 참석하는 등 북한 당국이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는 곳이다.

2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과 중국의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내부 겨울철 관광단지를 대대적으로 건설해 놓고 이용자가 없자 주민들에게 온천관광을 다녀올 것을 강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방문길에 나선 평양의 한 화교소식통은 "요즘 당국에서 인민반회의 등을 통해 양덕온천관광지구에 대한 선전을 요란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양덕온천관광지구는 원수님의 각별한 관심속에서 우리가 이룩해 낸 세계적인 온천문화휴양지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많은 인민들이 꼭 한번씩 가 봐야 한다고 강요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소식통은 이어 "양덕온천관광지구에 대한 대대적인 선전은 각 기관 기업소에서도 진행되고 있다"며 "심지어 양덕온천휴양지를 2박 3일에 다녀오는 관광단을 조직해 모든 주민이 참여할 것을 독려까지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아울러 "왕복 교통비와 숙식비, 3시간 스키타기와 온천욕, 승마 체험 등으로 이루어진 이 관광요금은 미화로 120달러에 달한다"며 "이밖에도 관광지에서 써야 할 개인 비용까지 감안하면 온천관광에 200달러 이상 들기 때문에 서민들로서는 감당하기 어려운 비싼 관광"이라고 지적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새해 부터 20명 단위로 출발하는 이 양덕관광에 나서는 사람들은 당과 행정부의 간부와 그 가족들, 돈주들이 대부분"이라며 "이들이 양덕관광에 나서는 것은 온천관광을 하기 위해서라기보다는 국가에서 권장하는 관광에 적극 호응을 함으로써 당과 국가에 대한 충성심을 과시하려는 목적이 더 크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조선중앙통신은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한편 북한 당국의 이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양덕온천에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은 그다지 많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단둥의 한 여행사 관계자는 "북조선 당국이 겨울철 관광지로 심혈을 기울여 꾸려놓은 양덕온천관광지에 아직까지 중국관광객이 전혀 들어가지 않고 있다"며 "이곳(단둥) 여행사들은 언제부터 북조선 양덕온천관광상품이 출시할 것인지 아직 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옌지의 한 주민 소식통도 "이곳(옌지) 여행사들은 함경북도 경성온천관광 상품을 판매하고 있지만 아직 양덕온천관광단은 조직하지 않고 있다"며 "온천관광에 관심있는 중국손님이 많아 양덕온천관광을 조직을 하고 싶어도 교통편이 너무 불편해 관광단을 꾸리기기에는 어려움이 많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어 "여러 정황으로 미뤄 볼 때 북조선 당국이 양덕지구 온천관광지에 중국 관광객을 끌어들이기에는 준비가 덜 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시설 점검 등 관광단지공사를 마무리 하기에 앞서 관광시설 점검차원에서 북조선 인민을 대상으로 한 관광단을 조직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부연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