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네팔, 안나푸르나 실종자 수색작업 재개...특수부대원 투입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17:03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 등 7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20일(현지시간) 재개됐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네팔 당국은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과 네팔인 가이드 3명 등 총 7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다시 벌였다. 작업에는 구조요원뿐 아니라 네팔군 특수부대도 투입됐다. 수색작업은 전날 오후 새로운 눈사태와 기상악화로 중단된 바 있다.

한국인 교사 4명은 충남교육청 소속으로, 지난 17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에서 하산하던 중 눈사태에 휩쓸려 일행 네팔인 가이드 2명과 함께 실종됐다. 다른 그룹 소속인 네팔인 가이드 1명은 이들과 무관한 장소에서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19일 로이터통신은 악천후로 인해 실종자 수색작업에 수 주가 걸릴 수 있다고 보도했다. 기상 여건이 좋아진다 해도 눈이 녹는 데 시간이 걸려 전반적인 수색·구조활동에 문제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우리국민 실종 사고지점 [자료 = 외교부]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